뉴스>전체

더보기
“윤석열, 휴가 복귀 후 대국민 사과부터” 박지원의 주장
등록 : 2022.08.07

[스포탈코리아] 박지원 국가정보원 전 원장이 윤석열 대통령에게 지지율 반등을 위한 조언으로 대국민 사과를 권했다.


박 전 원장은 7일 오전 페이스북에 ““24대 66을 아셨다면 휴가 복귀 일성으로 대국민사과와 인사개편부터 시작하길 간곡히 촉구한다. 민심(民心)도 변했고 천심(天心)도 변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국민 어느 누가 대통령의 성공과 나라의 성공을 바라지 않는 국민이 있겠는가?”라며 “대통령께서도 들으셨고 당정대도 알고 계시면서 왜 ‘제 탓이오’라며 나서지 않는가?”라고 물었다.

박 전 원장이 언급한 ‘24대 66’은 최근 윤 대통령의 지지율이다. 여름휴가 중인 윤 대통령은 지난 5일 취임 이후 가장 낮은 지지율을 기록했다.


과거 박근혜 전 대통령은 국정 개입 의혹이 증폭되던 2016년 10월 셋째 주에 25%를 찍은 적이 있고, 문재인 전 대통령은 임기 중 지지율 최저치가 29%였다.

사진=뉴시스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