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윤석열 저격했던 박민영 “‘말 조심하는 게 좋겠다’ 얘기 들었다”
등록 : 2022.08.06

[스포탈코리아] 윤석열 저격했던 박민영 “‘말 조심하는 게 좋겠다’ 얘기 들었다”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5일 윤석열 대통령과 이준석 대표의 갈등에 대해 "묵은 감정이 본의 아니게 드러났을 때 허심탄회하게 얘기하고 화합할 계기가 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그래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자신이 윤 대통령 발언을 비판한 뒤 당 안팎에서 "발언을 조심하는 게 좋겠다는 정도의 이야기를 들었다"고 털어놨다.

박 대변인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나와 이같이 말한 뒤 "그런데 그게 불가능하다고 했을 때는, 최후의 최후에는 (이 대표가 아닌) 당과 대통령을 지키는 길을 선택하는 게 맞다고 보고 그게 제가 생각하는 현실적인 관점"이라고 밝혔다.


앞서 조선일보는 박 대변인의 윤 대통령 '전 정권 장관' 발언 비판이 이 대표를 둘러싼 모든 혼란상의 단초일 수 있다는 해석을 내놨다.

박 대변인은 이 대표를 향해서는 "결국 식구들끼리의 싸움이고, 국민의힘은 돌아와야 할 집이고 같이 해야될 동지들"이라며 "강대강의 갈등으로 가기보다는 화합과 통합의 길을 좇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식구들끼리의 싸움은 칼로 물 베기"라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자신의 윤 대통령 발언 비판 뒤 대통령실 측 반응 질문에 "저에게 (대통령실에서) 직접적으로 전달된 건 없었고, 약간 발언을 조심하는 게 좋겠다는 (당 안팎의) 정도의 이야기를 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이 대표가 누구에게 뭘 지시하는 스타일이 아니고, 저도 지시를 받아서 하는 스타일이 아니다"라고 독자적 행동이었음을 재차 강조했다.

이어 자신의 행동이 이 대표 사태의 시발점일 수 있다는 조선일보 칼럼 취지에 대해 "합리적인 해석은 아닌 것 같다. 제가 쓴소리를 하기 전후 이 대표의 태도나 당정 상황이 달라진 게 아니다"라며 "오히려 대통령께서 곤혹스러우실 수 있는 무리한 해석"이라고 선을 그었다.

박 대변인은 이날 이른 오전에 페이스북을 통해서도 "윤 대통령이 본분으로 돌아와 시대적 소명을 완수할 수 있도록 힘을 보태줘야 한다. 쓴소리가 필요할 땐 쓴소리를 하면서 대통령의 길을 격려하고 동행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그 시작이 이준석 대표와의 화합이었으면 좋겠다는 것이 저의 개인적인 바람"이라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