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현장목소리] ‘3G 무승’ 남기일 감독 “어려운 상황에 영웅이 나타나야”
등록 : 2022.08.05

[스포탈코리아=상암] 김희웅 기자= 남기일 제주유나이티드 감독이 어려움을 토로했다.


제주는 5일 오후 7시 30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FC서울과 ‘하나원큐 K리그1 2022’ 27라운드에 임한다.

경기 전 남기일 감독은 “오늘 경기에 부상 선수도 있고 빠지는 선수도 있다. 어려운 일정 속 경기를 치르고 있다. 어려운 상황을 헤쳐 나갈 선수가 나오길 바란다. 가진 걸 최대한 살려서 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남 감독은 기대하는 선수에 관해 “최근에 컨디션을 끌어올리는 진성욱이다. 찬스를 만들고 득점하길 바란다”며 “윤빛가람의 장점은 패스와 볼 간수다. 경기 운영에 있어 큰 도움이 될 것 같다”며 기대했다.


최근 제주는 3경기 무승(1무 2패)의 늪에 빠졌다. 남 감독은 체력을 부진 요인 중 하나로 꼽았다. 그는 “뒤로 물러나서도 체력적인 부담이 있고 앞에 있어도 부담이 있다. 우리도 더 이상 물러설 곳이 없다. 원정경기긴 하지만 다 같이 압박하고 어느 지역에서는 수비를 하면서 경기 운영을 잘해야 하지 않을까 싶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 시즌을 보면 11경기에서 승리가 없었다. 더운 날씨에 우리는 왔다 갔다 계속해야 한다. 집중력이 많이 떨어지고 체력도 많이 떨어지는 시기다. 이런 부분들이 승리가 없는 요인 중 하나라고 생각한다. 우리는 개인보다 팀적으로 움직이다 보니 어려운 시기가 왔다. 해결을 하기보다는 받아들여서 나아 가야 할 것 같다”고 부연했다.

다만 제주는 서울에 강하다. 최근 10차례 맞대결에서 6승 3무 1패로 우위다. 남 감독은 “오늘도 원정을 왔는데, 좋은 기억을 갖고 있다. 좋은 기억을 살리겠다. 어려운 상황에 영웅이 나타나야 한다”고 말했다.

현재 제주는 승점 34를 쌓아 4위를 달리고 있다. 남 감독은 “승점을 어느 정도 얻는 것보다 미흡하긴 하지만 원하는 대로 잘 가고 있다고 본다. 지난 시즌도 어려웠고, 계속해서 원하는 방향으로 잘 가고 있다”고 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