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한국 첫 달 탐사선 다누리 발사… 오후 2시 최종 성공여부 발표
등록 : 2022.08.05

[스포탈코리아] 한국의 첫 달 탐사 궤도선 '다누리'(KPLO·Korea Pathfinder Lunar Orbiter)가 5일 오전 8시 8분(한국시간) 우주로 발사했다.


다누리는 발사 40여분간에 걸쳐 1단 분리, 페어링 분리, 2단 분리 등을 마치고 우주공간에 놓였으며, 발사 후 초기 과정이 순조롭게 진행된 것으로 보인다.

다누리가 발사 이후 궤적 진입부터 올해 말 목표궤도 안착까지 까다로운 항행 과정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한다면, 우리나라는 달 탐사선을 보내는 세계 7번째 나라가 되면서 우주 강국의 지위를 굳히게 된다. 러시아, 미국, 일본, 유럽, 중국, 인도의 뒤를 잇는다.


달 탐사 궤도선을 보내는 것은 지구-달의 거리 수준 이상을 탐사하는 '심우주 탐사'의 첫 걸음 이다.

발사 2~3시간 뒤인 오전 10~11시쯤엔 다누리가 예정된 달 궤도 진입하기 위한 '탄도형 달 전이방식'(BLT·Ballistic Lunar Transfer) 궤적에 제대로 들어갔는지 판단하게 된다.

과기정통부는 연구진이 판단한 결과를 토대로 이날 오후 2시께 언론브리핑을 열어 다누리의 궤적 진입 성공 여부를 발표할 계획이다.

앞으로 4.5개월 동안 600만km를 이동해 올해 마지막 날인 12월 31일에 목표 궤도인 달 상공 100㎞에 진입한다. 이후 내년부터 임무 수행을 시작하면 비로소 '성공'이 확인된다.

다누리는 태양빛이 닿지 않는 '달 그림자' 영구음영 지역을 살피고, 달에서 문자와 파일 동영상을 전송하는 우주 인터넷 시험도 진행할 예정이다. 전송할 파일 중엔 BTS 노래 ‘다이너마이트(Dynamite)’도 포함되어 있다.

사진=뉴시스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