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윤석열, 펠로시와 통화 “JSA 방문, 한미 강력한 대북 억지력 징표”
등록 : 2022.08.04

[스포탈코리아] 윤석열, 펠로시와 통화 “JSA 방문, 한미 강력한 대북 억지력 징표”


휴가를 보내고 있는 윤석열 대통령이 4일 방한 중인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 및 의회 대표단과 전화통화를 나눴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30분께부터 40분간 펠로시 의장을 비롯해 그레고리 믹스 하원 외무위원장, 마크 타카노 하원 보훈위원장, 수잔 델베네 연방하원의원, 라자 크리슈나무르티 연방하원의원, 한국계인 앤디 킴 연방하원의원과 1대 6 형식의 전화통화를 가졌다.

윤 대통령은 통화에서 펠로시 의장에게 "바이든 대통령과 약속한 글로벌 포괄적 전략동맹을 지키는 데 미 의회와도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말했다고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윤 대통령은 또한 펠로시 의장의 JSA(공동경비구역) 방문 일정에 대해 "한미 간 강력한 대북 억지력의 징표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펠로시 의장은 윤 대통령에게 "휴가 중에 시간을 내줘 감사하다"고 덕담을 건넸다. 이어진 통화에서 외교, 국방, 기술협력, 여성, 기후변화 등에 대한 의견을 주고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펠로시 의장은 "앞으로 한미 간 자유로운 인도·태평양 질서를 함께 가꾸자"고 제안했다고 김 1차장이 전했다.

사진=뉴시스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