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로드FC 최연소 챔프 박시원, 권아솔 뼈 때렸다 “살부터 빼세요”
등록 : 2022.07.24

[스포탈코리아] 김희웅 기자= “운동해서 살부터 빼세요”


로드FC 역대 최연소 챔피언이 된 ‘라이트급 챔피언’ 박시원(20, 카우보이MMA)이 전 챔피언 권아솔(36, FREE)을 디스하고, 방어전 상대도 언급했다.

23일 원주 종합체육관에서 열린 굽네 ROAD FC 061에서 박시원이 ‘우슈 세계 챔피언’ 박승모(29, 팀 지니어스)를 꺾고 새로운 라이트급 챔피언이 됐다.

박시원은 1라운드에 긴 리치를 활용해 상대를 먼저 압박하고, 펀치로 경기를 끝냈다. 박시원의 펀치에 박승모는 두 차례나 다운되며 승리를 내줄 수밖에 없었다.


경기 후 박시원은 “내가 그래플링으로 경기를 풀어갈 거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아서 타격을 너무 보여주고 싶었다. 자신감도 있었다. 카우보이MMA 와서 코치님 말씀 듣고 상황에 맞게 준비했는데 그게 다 나왔다”며 승리 소감을 전했다.

박시원은 타격을 확실히 보여줬다. 이전까지 그래플링을 자주 보여줘서 박시원이 그라운드로 박승모를 데려갈 거라고 예상하는 사람들도 많았다.

이에 대해 박시원은 “타격을 한다고 하면서 그래도 그라운드 할 거라고 생각하는 거 알기 때문에 그라운드 페이크를 주고 타격을 할까 아니면 진짜 타격하는 척 태클을 할까도 생각했다. 내 마음속에 타격에 대한 불안감이 조금은 있었던 거 같다. 열심히 준비하면서 불안감이 사라졌고 순수 타격으로만 해서 이길 수 있었다”고 말했다.

작전에 대해서는 “초반에 킥 거리에서 싸우려고 했다. 킥을 찼는데 넘어지기도 하고, 킥은 내가 더 많이 맞은 거 같다. 킥 싸움이 안 되면 펀치 거리로 들어가서 주먹을 주고 앞 손 훅을 준비했고, 안 됐을 때는 클린치를 준비했는데 다 나왔다. 첫 번째 킥 거리에서만 안 됐다”고 설명했다.

이제 정상에 올랐으니 박시원은 챔피언의 기쁨을 누리고, 방어전도 생각해야 한다. “젊으니까 챔피언벨트 들고 술집 가서 술 먹으려고 한다. 벨트 들고 강아지 산책도 하고 싶다”는 박시원은 “나랑 누구랑 싸우면 누가 이기냐 이런 말도 많고, 로드FC가 제일 큰데 타 단체 선수들이랑 비교하는 것도 얘기가 나오는데 내가 다 이긴다. 이의 있으면 로드FC로 와서 덤비면 된다. 자신 없으면 다른 데로 도망가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백스테이지 인터뷰에서 전 챔피언 권아솔과의 대결에 대한 질문도 나왔다. 박시원은 권아솔을 바로 디스했다. 최근 보였던 모습이 실망스러웠기 때문.

박시원은 “예전의 권아솔 선수면 잘하는 거 인정하는데 최근 권아솔 선수는 선수 아닌 것 같다. 배 나온 일반인 느낌이다. 권아솔 선수와 하더라도 한 경기 하고 올라와야 한다. 일단 운동부터 해서 살부터 빼야 할 것 같다. 최근에 난딘에르덴 선수 이긴 여제우 선수가 연승 중인 걸로 알고 있는데 덤비면 KO 시켜드리겠다. 그래도 라이트급에서 제일 잘하는 선수라고 생각한다”며 1차 방어전 상대로 여제우를 꼽았다.

사진=로드FC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