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한선수-신영석-전광인의 다짐, “홈에서 열릴 챌린지컵, 결과로 보답하겠다”
등록 : 2022.07.19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대한민국 배구 대표팀 베테랑 트리오 한선수, 신영석, 전광인이 챌린지컵 선전을 다짐했다.


배구 대표팀은 오는 28일 오후 7시 서울잠실학생체육관에서 호주와 2022 발리볼챌린저컵을 치른다. 이번 챌린지컵을 통해 2024 파리 올림픽 진출권 가능성을 높이려 한다.

한선수, 신영석, 전광인은 지난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예선 이후 처음으로 대표팀에 합류했다. 대표팀 주장 한선수는 “내가 필요하다면 언제든 대표팀에 뛸 의향이 있다. 동료들을 돕고 싶어 최대한 열심히 하고 싶다”라고 했다.

신영석은 “한국에서 열리는 게 다시 대표팀을 하게 된 큰 이유다”고, 전광인은 “올림픽 아시아 예선전이 대표팀 마지막이라고 생각했는데 다시 불러주셔서 감사하다. 좋은 모습 보여줄 기회를 주신 만큼 열심히 하겠다”라고 했다.


2년 전과는 대표팀이 많이 달라졌다. 박경민, 임동혁, 임성진 등 젊은 선수들이 여러 발탁됐고, 세대교체에 놓였다. 어느 때보다 신구조화가 중요한 상황인 만큼 베테랑들의 책임감도 강하다.

한선수는 “선수들이 잘할 수 있게 도와주는 역할을 하고 싶다”고 했고, 신영석은 “직접 이끌어 나가는 것보다는 앞장서서 운동하는 걸 보여주면 자연스럽게 후배들이 보고 배울 수 있는 게 많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전광인 역시 “먼저 보여줄 수 있는 선배가 되고 싶다. 후배들이 보고 따라오고, 그 선수들이 나중에 선배가 됐을 때 자연스럽게 전해지도록 하고 싶다”라고 본인의 생각을 전했다.

또한 국내에서 열리는 국제대회인 만큼 어느 때보다 좋은 성적을 거두고 싶다. 세 선수 모두 “한국에서 열리는 국제대회지만 좋은 성과를 내야 하는 건 변함없다. 기대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무조건 이긴다는 생각으로 준비하고 있다”고 이구동성으로 말했다.

28일부터 잠실에서 태극마크를 달고 코트에 서게 될 선수들, 베테랑 3인방은 “하나 된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라고 각오를 전했다.

팬들을 향한 메시지도 잊지 않았다. 한선수는 “나뿐만 아니라 모두가 최선을 다할 거다. 좋은 경기력으로 팬들에게 다가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서 찾아뵙겠다”고 말했고, 신영석은 “한국에서 열리는 만큼 많은 의미가 있는 대회다. 좋은 모습 보여드릴 테니 많이 찾아와 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끝으로 전광인은 “오랜만에 태극마크를 달고 대회를 치르는 만큼 코트에서 좋은 결과로 보답드리겠다.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사진=뉴시스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