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이준석 토사구팽 당해도 자기의 길 갈 것” 박지원의 예측
등록 : 2022.07.05

[스포탈코리아]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 원장이 성상납 의혹과 윤석열 핵심 관계자(윤핵관) 공격을 받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앞날을 전망했다.


박 전 원장은 지난 4일 밤 TBS 라디오 ‘신장식의 신장개업’에 출연해 “종범이 처벌을 받으면 주범은 사실상 유죄가 인정되는 것 아닌가. 윤리위에서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한은 징계위로 넘기고 이 대표는 2주 후”라며 “이제 내일 모레다. 그렇다면 결정된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참 국민의힘이 이런 짓을 해야 되는가. 30대 이 대표가 보수 야당에 들어와 2030 세대 지지를 이끌어 정권교체에 성공했고 지방선거에서 압도적으로 승리했는데..”라며 “이 대표는 기사회생은 어렵고 토사구팽 당하지 않는가”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이 대표가 징계를 받는다면 본인이 정치적으로 살 길이 뭐가 있나. 달려가서 만들어야지”라며 “그것이 정치인의 능력이고 이준석의 미래인데 그렇게 하리라고 본다. 저항하며 자기의 길을 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뉴시스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