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소박한 문재인의 근황, 딸이 올린 10년 시간차 사진
등록 : 2022.07.05

[스포탈코리아] 문재인 전 대통령 딸 다혜씨가 ‘갈옷’ 차림의 문 전 대통령 사진을 공유하며 단벌 신사 면모를 부각시켰다.


다혜씨는 4일 자신의 트위터에 "못 말리는 아버지의 갈옷 사랑"이라는 설명과 함께 두 장의 사진이 올라왔다. 두 장의 사진이 포착한 문 전 대통령은 모두 제주 전통 의상인 '갈옷' 차림을 하고 있다.

한 장은 10년 전 문 전 대통령이 민주통합당(더불어민주당 전신) 상임고문이던 2012년 7월 제주 오일장을 방문한 사진이다. 또 다른 한 장은 지난 5월9일 대통령직에서 퇴임한 후, 경남 양산 평산마을에서 주민들과 시간을 보내는 모습이다.


그는 "같은 옷 다른 느낌?"이라면서 "그래도 (아버지가) 점점 10년 전 리즈 모습(을) 되찾아 가고 계신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해시태그(#)로 "단벌 신사 문재인", "이쯤 되면 제주 갈옷 전도사", "혹시 뒷광고 아닌가요?"라고도 덧붙였다.

경남 양산 사저로 낙향한 문 전 대통령은 최근 사저를 방문하는 정치권 인사들과의 자리에서도 비슷한 스타일의 착장으로 포착됐다.

사진=문다혜 트위터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