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맨유 성골 유스가 SON 동료가 된다? 토트넘의 폭풍 행보
등록 : 2022.07.02

[스포탈코리아] 반진혁 기자= 토트넘 홋스퍼의 폭풍 행보다. 제시 린가드까지 넘본다.


영국 매체 ‘텔레그라프’는 2일(한국시간) “토트넘은 린가드 영입을 고려 중이다”고 전했다.

이어 “토트넘은 린가드를 최적의 홈 그로운 자원과 함께 창의적인 중앙 미드필더로 평가하고 있다”며 영입을 추진하는 이유를 설명했다.

린가드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유스 출신이다. 존재감을 과시했지만, 입지를 잃었고 분위기 반전을 끌어내기 위해 웨스트햄 유나이티드 임대를 떠났다.

린가드는 웨스트햄에서 임대 생활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돌아왔기에 탄탄대로를 기대했다.


하지만, 계속해서 기회를 잡지 못하고 맨유의 벤치 자원으로 전락했다. 때마침 계약이 만료됐기에 이적을 추진하는 중이다.

린가드에 대해서는 웨스트햄, 뉴캐슬 유나이티드 등이 영입을 위해 적극적으로 움직이는 중인데 토트넘도 합류했다.

토트넘은 2선에 창의성을 불어넣어 줄 자원을 찾고 있다. 함께했던 크리스티안 에릭센 영입을 추진했지만, 상황이 여의치 않아 눈을 돌렸고 린가드가 적임자라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토트넘은 다가오는 시즌을 앞두고 폭풍 영입 중이다. 이반 페리시치, 프레이저 포스터, 이브 비수마, 히샬리송을 품으면서 기대감을 끌어올리는 중이다.

여기에 린가드까지 영입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어 토트넘의 행보에 관심이 쏠리는 중이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