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윤석열 ‘보고 못 받아’ 발언에…대통령실 “확정 아니라는 뜻”
등록 : 2022.06.25

[스포탈코리아] 윤석열 ‘보고 못 받아’ 발언에…대통령실 “확정 아니라는 뜻”


대통령실은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4일 고용노동부가 전날 발표한 '주 52시간제 유연화' 관련 질문에 "보고를 받지 못한 게 아침 언론에 나왔다"고 말한 것을 두고 거듭 해명에 나섰다.

대통령실은 25일 공지를 통해 "윤 대통령의 어제 도어스테핑에서의 발언 취지에 대해 설명드린다"며 "윤 대통령의 발언은 '조간에 집중 보도된 주12시간 연장근로의 월 단위 전환 내용이 확정된 정부 방침이 아님'을 밝힌 것"이라고 짚었다.

그러면서 "다만 근로 시간 유연화 등 노동시장 개혁 과제는 윤 대통령의 명확한 지시사항이며, 구체적인 안은 민간 전문가 연구회를 통해 논의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대통령실은 이틀째 윤 대통령의 출근길 발언을 수습 중이다.

윤 대통령은 전날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 출근하며 취재진에 "어제 보고를 받지 못한 게 아침 언론에 나와 확인해보니, 노동부에서 발표한 게 아니고 (추경호 경제)부총리가 노동부에다가 민간연구회라든가 이런 분들의 조언을 받아서 '노동 시장의 유연성에 대해 좀 검토해보라'고 이야기해 본 상황"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아직 정부의 공식 입장으로 발표된 건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이 23일 '노동시장 개혁 추진방향'을 발표한 것을 윤 대통령이 다음 날 아침 뒤엎은 모습이 된 셈이다.

대통령실은 논란이 확대되자 오후 브리핑을 통해 "윤 대통령이 말한 건 '장관이 발표한 게 공식입장이 아니다'라는 뜻이라기보다 '최종적으로 결정된 안이 아니었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또 '대통령이 보고를 받지 못한 것인가'라는 질문에는 "윤 대통령은 아침 신문을 보고, 고용노동부 장관의 발표가 최종안인 줄 알고 '그런 보고를 못 받았다'고 생각한 것"이라며 "관련 보고를 못 받았다는 뜻은 아니다"고 언급했다.

그러나 대통령실의 이런 해명에도 대통령이 국가정책 결정 내용을 '착각'했다는 비판은 피하기 힘들 것으로 보인다.

신현영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전날 서면브리핑에서 "윤 대통령도 모르는 설익은 정책 발표야말로 국기문란"이라고 비판했다.

사진=뉴시스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