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서해 피살 공무원 관련 책임통감” 해경, 청장 포함 9명 일괄 사의
등록 : 2022.06.24

[스포탈코리아] “서해 피살 공무원 관련 책임통감” 해경, 청장 포함 9명 일괄 사의


해양경찰청장은 서해 피격 공무원과 관련, 종합적인 책임을 통감하면서 사의를 표명했다고 24일 밝혔다.

정봉훈 해경경찰청장은 지난 22일 기자들과 만나 “서해 피격 공무원 수사 결과 발표와 관련 많은 오해를 불러일으켰다”며 “국민과 유가족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는 공식입장을 발표했다.

그는 “해경의 수사 결과 발표로 많은 혼선을 일으키고 실망 느낀 데 대해 청장으로서 깊은 책임 통감한다”며 “다시 한번 유가족분들께 애도와 위로를 표한다”고 전했다.


이날 사의를 표한 해경 지휘부는 정 청장을 비롯해 서승진 차장, 김용진 기획조정관, 이명준 경비국장, 김성종 수사국장, 김병로 중부청장, 김종욱 서해청장, 윤성현 남해청장, 김성기 동해청장 등 총 9명이다.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은 해양수산부 공무원인 이대준(사망 당시 47세)씨가 지난 2020년 9월21일 서해 최북단 소연평도 해상에서 어업지도선을 타고 있다 실종된 후 북한군에 의해 피살된 사건이다. 이후 북한군은 이씨를 사살한 뒤 시신을 불태운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은 사건 발생 직후 9일 뒤 중간 수사 결과를 통해 이씨가 '자진 월북'했다고 발표했으나, 2년여만에 결론을 뒤집었다. 해경은 "여러 가능성을 열어 두고 종합적인 수사를 진행한 결과 월북 의도를 인정할 만한 증거는 발견하지 못했다"면서 기존 입장을 뒤집었다.

사진=뉴시스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