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진중권 “이준석 징계하면 2030 대거 이탈할 것”
등록 : 2022.06.23

[스포탈코리아] 진중권 “이준석 징계하면 2030 대거 이탈할 것”


국민의힘 윤리위원회가 오는 7월 7일 이준석 대표의 소명을 들어 본 뒤 징계여부 결론을 내리기로 한 가운데 진중권 작가는 "이준석 대표를 징계하면 그를 지지하던 2030들이 대거 이탈, 다음 총선이 힘들 것"이라고 주장했다.

진 작가는 22일 오후 CBS라디오 '한판 승부'에서 "옛날에 국민의힘이 늙어 보였고 민주당이 젊어 보였는데 요즘은 거꾸로다. 오히려 민주당이 늙어 보인다"며 이 대표가 국민의힘을 이렇게 변화시켰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이준석 대표를 징계하면 2030들은 자기들에 대한 공격으로 받아들여 대거 이탈을 할 것"이라며 "그러지 않아도 윤석열 정부가 지금 'MB 시즌2'가 됐는데 그렇게 (과거로) 돌아가게 되면 '저 당은 역시 변하기 힘들겠구나'라는 판단을 유권자들에게 줄 것이고 그럼 다음 총선은 그다지 (기대하기 힘들다)"라고 내다봤다.


진 작가는 이준석을 대표로 뽑은 것도 이 대표를 밀어내려는 것도 국민의힘의 가장 큰 지지층인 6070세대의 전술적 움직인 것 같다고 분석했다.

진 작가는 "6070 등 전통적 지지자들이 선거에 이기기 위해 젊은층의 코드에 어필하면 되겠다며 마음에 들지 않은 것들을 용인할 준비를 했다"면서 그 분위기 속에 이준석이라는 30대 대표가 탄생했고 2030 남성들이 대거 당으로 유입됐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지금 중요한 선거가 다 끝나자 (6070에겐) 2030 특히 이준석 대표의 언행 같은 것들, 짜증나는 부분들이 부각되고 있다"며 이렇게 움직이면 결국 국민의힘은 낡은 사고의 당으로 회귀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앞서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도 이날 아침 "이 대표가 젊은 나이에 당을 대표하는 사람이 됐기 때문에 일반 국민들에게 과거와 달리 변할 수 있는 정당이라는 기대감을 줬다. (이 대표를 징계하면) 이 기대감이 사라져버려 (국민들이) 옛날 새누리당으로 돌아간다고 생각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당이 이런 모습으로 가게 되면 다음 총선을 기약할 수 없다. 2년 후 총선에서 여당이 과반수를 확보해야 나머지 3년을 제대로 일할 수 있는데 2년 후 총선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냉정하고 현실적으로 상황판단을 하는 것이 급선무다"고 충고했다.

사진=뉴시스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