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윤석열 비판한 김종인 “대통령 처음이라 잘 모른다? 절대로 해선 안될 말”
등록 : 2022.06.22

[스포탈코리아] 윤석열 비판한 김종인 “대통령 처음이라 잘 모른다? 절대로 해선 안될 말”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윤석열 대통령이 ‘대통령을 처음 해봐서 잘 모르겠다’는 취지로 발언한 것에 대해 “이런 얘기는 절대로 해서는 안 될 얘기”라고 비판했다.

김 전 위원장은 22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대통령은 다 처음해보는 거다. 대통령을 경험해보고 하는 사람이 어디 있나”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윤 대통령이 정치를 그렇게 오래 했던 분이 아니고, 한 1년 여 정치에 참여해 대통령이 되신 분이기 때문에 정치인들이 쓰는 말에 대한 익숙함이 없다”면서 “그렇기 때문에 아침마다 기자들이 출근길에 질문을 하면 별로 생각하지 않고 툭툭 뱉는 답변들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게 별로 세련되지 못했다는 생각이 든다. 일각에서는 솔직하고 투박하다고 얘기하는 사람도 있겠지만, 대통령의 말이라는 것이 그렇게 가벼우면 안 된다”며 “정치인의 레토릭(수사)이라는 건 아무렇게나 생각할 수 없다”고 했다.

이어 “일반 국민에게 바로 던져지는 이야기이기 때문에 굉장히 세련되어야 하고, 심사숙고해야 한다. 감정화, 정치화 되는 과정에서 개인에 대한 평가도 나올 수 있는 건데, 그렇게 일반 사람들이 얘기하는 식으로 말해서는 안 된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김 전 위원장은 “앞으로 얼마 하다가 아마 본인 스스로 ‘이거 이렇게 해서는 안 되겠다’는 판단을 할 시기가 올 것”이라면서 “그만해야 되는 게 아니라, 그냥 답변 없이 들어갈 수도 있고 나라에 중요한 이슈가 있을 때만 얘기하는 식으로 변모되지 않겠나 생각한다”고 밝혔다.

최근 윤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공개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것과 관련해서는 “일반 국민들이 너무 크게 관심을 갖지 말아야 한다. 대통령 부인의 생활을 매일 정치화하려 하면 안 된다”고 충고했다.

김 전 위원장은 “개인적인 활동영역이 있는 건데, 그걸 그대로 보면 되지 일일이 정치적으로 해석하려 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대한민국 정치에 큰 영향이 없는 걸 왜 그렇게 정치적으로 해석하려고 하는지 이해가 잘 안 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대통령 부인이라 사실 공인 비슷하게 됐기 때문에 이동하는 데 있어서 경호 문제도 있고, 보필해주는 사람이 있어야 한다. 그걸 가지고 일일이 자꾸 이상한 얘기를 안 하는 것이 정상이라고 본다”면서 “관심을 끄면 (된다)”이라고 주장했다.

사진=뉴시스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