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박지현 비판한 고민정 “이제 민주당 위원장 아냐…신중하라”
등록 : 2022.06.22

[스포탈코리아] 박지현 비판한 고민정 “이제 민주당 위원장 아냐…신중하라”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1일 박지현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성희롱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최강욱 의원에 대한 중징계를 요구한 것과 관련해 “신중한 행보가 필요하다”고 일갈했다.

고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최강욱 의원이 이른바 `짤짤이` 발언으로 ‘당원 자격정지 6개월’의 징계를 받은 것과 관련해 “어제 밤 늦게 속보를 통해서만 봤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당 윤리심판원 안에서 무엇을 갖고 그렇게 판단을 내렸는지, ‘ㄷ’이었는지 ‘ㅈ’이었는지가 가장 논란의 소지가 있었다는 부분인데 저는 접근 권한도 없고 판단할 위치에 있지도 않아서 지금으로서는 (윤리심파원)결정이 그렇구나 상황을 보고 있는 것 밖에 말씀드릴 게 없다”고 설명했다.


다만 박지현 전 비대위원장이 최 의원에 대한 중징계를 요구하는 페이스북 글을 올린 것에 대해서는 “이제는 위원장이 아니기 때문에 개인으로서 의견을 밝힐 수는 있지만, 너무 과도하게 언론에서 사안을 묶어가는 게 아닌가 싶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박 전 위원장의 글이) 의도와는 다르게 여러 가지 정치적 해석이 이루어질 수밖에 없다”면서 “본인은 일반 국민으로 돌아갔기 때문에 훨씬 자유롭게 이야기할 수 있지만 정치권에서는 그렇게 바라보지 않는 거니까 조금 더 신중한 행보나 답이 필요할 수밖에 없을 것 같다”고 충고했다.

한편 박 전 위원장은 민주당 윤리심판원 결정 이튿날인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서 “늦었지만 다행이고 환영하지만 아쉽다”고 밝혔다. 그는 “최 의원의 거짓 발언, 은폐 시도, 2차 가해 행위를 종합해봤을 때 당원 자격정지 6개월은 무거운 처벌이라고 보기 어렵다”며 “이제라도 최 의원은 진심 어린 사과를 해야 한다”고 전했다.

사진=뉴시스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