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보수 원로들도 “김건희 활동 관리 필요” 윤석열에게 직언
등록 : 2022.06.21

[스포탈코리아]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용산 대통령실로 원로들로 구성된 국민의힘 상임고문단을 초청해 오찬을 함께 하면서 김건희 여사 관련 조언까지 받았다.


이 자리에서 여러 상임고문들은 “영부인도 어떤 역할이 있어야 하는 것은 분명하니 (상황을) 잘 정돈해달라”며 김건희 여사 일정 관리가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원 구성을 놓고 대치 국면을 이어가는 국회 상황을 풀기 위해 협치해야 한다는 주문도 쏟아졌다.

대통령실과 참석자들의 말을 종합하면, 윤 대통령은 이날 낮 12시 청사 5층 대접견실에서 황우여 전 사회부총리·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를 비롯한 국민의힘 상임고문단 20명과 함께 오찬을 했다.


국민의힘 원로들은 최근 구설에 오른 김건희 여사 활동에 대한 우려를 전하고 협치를 당부했다. 한 참석자는 ‘한겨레’를 통해 “앞으로 부속실이라는 이름을 붙이든 안 붙이든 (여사를) 담당하는 인력을 줘야 한다는 얘기가 나왔다”고 말했다. 또 다른 참석자는 “제2부속실을 만들 수 없어도, 비서실에 여사를 담당하는 전담팀을 기구 개편 없이 할 수 있는 거 아니냐고 건의했고 대통령도 긍정적으로 얘기했다”고 밝혔다.

다른 고문도 “지금 어쨌든 김건희 여사 관련해서 뉴스들이 많이 나오고 있는데 제2부속실 만들어서 좀 공적으로 관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며 “2부속실 관련 건의를 서너명이 했다”라고 덧붙였다.

사진=뉴시스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