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김건희 팬카페, ‘보복 집회’ 서울의소리 고발 “국격 훼손”
등록 : 2022.06.20

[스포탈코리아] 김건희 팬카페, ‘보복 집회’ 서울의소리 고발 “국격 훼손”


김건희 여사 팬카페인 '건사랑'이 서울 서초구 윤석열 대통령 자택 앞에서 문재인 전 대통령 양산 사저 앞 시위 중단을 요구하며 '보복 집회'를 이어가고 있는 유튜브 채널 '서울의소리' 대표를 경찰에 고발했다.

이승환 건사랑 대표는 20일 서울 마포경찰서를 찾아 "서울의소리 백은종 대표가 윤 대통령 자택 앞에서 피켓과 현수막을 사용해 김 여사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했다"며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으로 고발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건희 여사와 같은 투자자들은 대부분 무혐의를 받았다”며 “(백 대표는)김건희 여사 개인만이 아니라 건사랑 회원들에게 심각한 정신적 피해를 줬고, 국격에도 해를 주고 국민에게도 스트레스를 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전날 팬카페를 통해 백은종 대표를 명예훼손으로 고발한다고 예고한 바 있다.

그는 "서울의소리 백은종은 김건희 여사를 '주가조작범 김건희 구속'이라는 현수막을 설치해 피켓을 들고 지난 12~18일까지 서초동 아크로비스타 건너편 법원 앞에서 집회를 열고 허위사실을 유포해 김건희 여사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했다"고 밝혔다.

한편 '서울의소리'는 지난 14일부터 윤 대통령의 자택인 서초 아크로비스타 맞은편 서울회생법원 정문 앞에서 집회를 이어가고 있다. 이들은 양산 사저 앞 시위가 중단될 때가 집회를 이어갈 방침이다.

사진=뉴시스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