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역시 핵인싸' EPL 득점왕 손흥민, 콘테-선수단 앞에서 라커룸 연설
등록 : 2022.05.23

[스포탈코리아] 곽힘찬 기자= 안토니오 콘테 감독도 빠져든 손흥민의 라커룸 연설. 토트넘 홋스퍼 선수들은 손흥민의 EPL 득점왕을 진심으로 축하했다.


토트넘은 23일 오전 0시(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에 위치한 캐로우 로드에서 열린 2021/20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8라운드에서 노리치 시티에 5-0 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토트넘은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을 확정했다.

말이 필요한가. 손흥민은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 전반전엔 침묵했지만 후반전은 펄펄 날았다. 후반 25분 루카스 모우라의 패스를 받아 노리치의 골망을 흔들었고 6분 뒤엔 환상적인 감아차기로 멀티골을 터뜨렸다. 23호골을 기록한 손흥민은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와 함께 EPL 공동 득점왕에 올랐다.


아시아 선수 최초다. 이미 '레전드' 차범근을 넘어 아시아 최초로 20골 고지에 올랐던 손흥민은 이제 누구도 따라올 수 없는 기록을 세우며 유럽 무대 최고의 선수 중 하나가 됐다. 토트넘도 경기가 끝난 뒤 "EPL 골든 부츠 손흥민!"이라며 축하했다.

커리어 최고의 순간을 보낸 손흥민은 노리치전 이후 라커룸에서 콘테 감독과 코치진, 선수들 앞에서 일장 연설을 했다. 손흥민은 "믿을 수 없는 시즌을 보냈다. 정말 고맙다. 다음 시즌 챔피언스리그를 위해 나아가자"라고 자신감 있는 목소리로 외쳤다.

손흥민의 연설이 끝나자 선수들은 손흥민에게 물을 부으며 축하했고 이를 지켜보던 콘테 감독과 코치진 역시 박수를 치며 환하게 웃었다. 손흥민은 라커룸에서도 '핵인싸'였다.

시즌 도중 감독이 교체되는 등 말도 많고 탈도 많았지만 토트넘과 손흥민은 결국 목표를 달성했다. 국내 축구 팬들에겐 최고의 2021/2022시즌이었다.

사진=토트넘 트위터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