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아시아 선수는 EPL 득점왕을 한 적이 없다''…그런데 지금 상황은?
등록 : 2022.05.13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기어코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와 격차를 1골로 좁혔다. 더 이상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 등극은 꿈이 아니다.


손흥민은 1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스널과 2021/2022 EPL 22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리그 21호골을 뽑아냈다. 후반 시작 2분 만에 문전에서 침착한 오른발 슈팅으로 팀의 세 번째 골을 터뜨렸다.

이 골로 손흥민은 득점 선두 살라(22골)를 1골 차이로 뒤쫓았다. 불가능해 보였던 득점왕 레이스를 안갯속으로 끌고 갔다. 손흥민의 놀라운 몰아넣기에도 초반부터 무섭게 독주했던 살라와 격차는 상당했다. 살라가 20골 고지를 밟은 시기가 3월 중순 브라이튼 앤 호브 앨비언전이었다. 그때 손흥민은 11골을 넣어 득점 상위권에 위치할 뿐이었다.


그런데 두 달 남짓 손흥민이 10골을 폭발한 사이 살라는 2골 추가에 그치면서 득점왕 싸움이 본격 시작됐다. 잔여 2경기서 판가름이 난다. 손흥민은 번리와 노리치 시티를 만나고 살라는 사우샘프턴과 울버햄프턴 원더러스를 상대한다. 남은 팀들의 순위를 고려하면 손흥민이 한결 유리하다. 살라는 리그 외 일정도 많아 체력 한계를 더욱 느낄 수 있다.

손흥민의 막판 뒤집기 가능성이 올라가면서 현지 언론도 상당한 관심을 보인다. 이미 페널티킥 없이 순수하게 20골 고지를 넘은 것에 찬사를 보내는 가운데 '스쿼카'는 "아시아 선수는 EPL 득점왕을 차지한 적이 없다"면서 "그런데 손흥민이 그걸 바꾸려고 한다"며 축구 종가의 역사를 변화시킬 행보에 집중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