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강아지 입-코 내놓고 생매장…제주서 또 동물학대
등록 : 2022.04.20

[스포탈코리아] 강아지 입-코 내놓고 생매장…제주서 또 동물학대


제주도에서 입과 코만 내민 채 땅 속에 생매장당한 강아지가 발견돼 충격을 주고 있다.

19일 강아지 관련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제주도 강아지 생매장 사건 서명 요청'이라는 제목의 글이 작성됐다.

작성한 A씨에 따르면 강아지는 이날 오전 8시50분쯤 제주시 내도동 도근천 인근에서 입과 코를 제외한 온몸이 땅속에 파묻힌 채 발견됐다. 강아지를 처음 발견한 A씨의 삼촌은 곧장 강아지를 땅속에서 구조했다.

A씨는 "그간 먹지를 못했는지 몸이 매우 말라있는 상태였고 벌벌 떨고 있었다"고 전했다. A씨가 올린 구조 당시 사진 속 강아지는 앙상한 등뼈가 그대로 보였다. 한쪽 발에는 상처가 난 듯 핏자국이 있었다.


A씨는 "몇일 전 한림읍 유기견 사건도 제주도 내에서 매우 충격적이었는데 참 어이가 없다"며 "경찰에도 신고한 상태"라고 밝혔다. 이어 "반려견을 키우지는 않지만 이런 일은 두 번 다시 일어나서는 안 된다는 마음을 담아 글을 올린다"고 밝혔다.

A씨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해당 사건의 학대범을 처벌해달라는 청원을 올렸다. 청원에서는 "강아지의 입을 묶어 땅에 묻은 유기범을 찾아 강력히 처벌해달라"며 "경의선 자두 사건, 고양이 두부 사건 모두 국민청원 20만 명이 달성하여 정부에서는 동물학대 방지에 힘쓰겠다고 노력하겠다고 하였으나 여전히 발생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부디 아이들을 기학적으로 유기한 유기범을 잡아 강력히 처벌해달라"며 "동물 학대 현실을 바로 보고 실질적인 해결책을 마련해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지난 13일에는 제주시 한림읍에 있는 유기견 보호센터 '한림쉼터' 인근 화단에서 입과 발이 노끈과 테이프로 묶인 채 버려진 강아지 '주홍이'가 발견됐다. 제주서부경찰서는 14일 국민신문고를 통해 사건을 접수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사진=온라인커뮤니티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