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한국제품 덕에 살았던 우크라 병사, ‘이것’이 총알 막아줘
등록 : 2022.04.19

[스포탈코리아] 우크라이나가 러시아의 침공에 맞서 한국제품의 덕을 톡톡히 보고 있다.


미국 온라인 커뮤니티 레딧에서는 총알을 막은 삼성전자 스마트폰 영상이 화제가 되고 있다.

영상 속 군인은 “600달러짜리 휴대전화외 군인 휘장으로 목숨을 구했다”며 품 속에서 기기를 꺼낸다. 케이스를 장착한 스마트폰에는 7.62㎜ 구경의 탄환이 비스듬히 박혀있다. 스마트폰 케이스가 찢기고 액정 보호 필름과 기기 전면 유리가 파손됐다.

해당 제품은 삼성전자 ‘갤럭시S21FE’로 추정된다. 갤럭시S21FE의 전면에는 삼성전자 스마트폰 중 가장 튼튼한 코닝사 ‘고릴라 빅투스’ 유리가 탑재됐다. 후면에는 투명 폴리카보네이트, 프레임에는 알루미늄 소재가 적용됐다.


갤럭시 스마트폰은 이전에도 사람을 구한 적이 있었다. 2015년 프랑스 파리에서 발생한 연쇄 테러 현장에서도 ‘갤럭시S6 에지’가 폭발 파편을 막아낸 바 있다.

사진=레딧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