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계곡살인’ 이은해 1년 4개월 간 결혼 만 무려 ‘몇번’
등록 : 2022.04.18

[스포탈코리아] '계곡 살인' 사건 피의자 이은해씨가 피해자 윤모씨 뿐 만 아니라 결혼한 남성이 더 있었다.


17일 인터넷 카페 등을 중심으로 '이은해 2016년 5월 결혼식'이라는 글과 사진이 퍼지고 있다. 이씨와 남성 A씨가 인천 연수구 한 대형 한정식집에서 이씨 부모 등 하객들 앞에서 결혼식을 올리고, 유명 가수가 축가를 한 점이 포착됐다. 이씨와 A씨가 결혼식 직후 이씨에게 동거남이 있다는 사실이 알려져 파혼한 내용까지 더해졌다. 실제로 서울의 한 웨딩드레스숍 블로그에도 당시 결혼식 과정과 사진 등이 공개됐다.

이씨는 윤씨와 2012년부터 만났으며 2016년 9월에는 결혼을 전제로 인천에 신혼집도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씨가 A씨와 결혼식을 올린 지 4개월이 지난 시점이다. 이씨는 윤씨와 이듬해 3월 상견례나 결혼식 없이 혼인 신고를 해 법적 부부가 됐다.


이씨는 2015년 11월에도 다른 남성과 결혼식을 올렸다가 파혼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지난 2020년 10월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2015년 이은해씨와 결혼식까지 올렸던 신랑 지인입니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자신을 이씨와 2015년 결혼식을 올린 남성의 친구라고 밝힌 B씨는 "제 친구는 이씨를 사랑하고 좋아해서 결혼을 원했지만 친구나 가족들이 보기에는 결혼 전부터 수상한 점이 많았다. 이씨 부모님이 바쁘다는 핑계로 상견례도 못 하고 결혼식까지 진행됐다"고 적었다.

그는 "신부 측 하객이 압도적으로 적었고 격식에 맞지 않는 반팔이나 반바지(차림)에 문신까지 드러내 보이는 사람도 있었다. 신부 측 부모님도 뭔가 어색한 연기자 느낌이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신부 측이 결혼 준비 비용을 1원도 보탠 게 없어 신랑 측에서 신부 측 축의금을 받기로 했으나 계속 거부를 해 신랑 측이 사설탐정 같은 사람을 고용해 알아본 결과 신부 측 부모님과 하객들이 거의 다 대행 아르바이트였다. 그래서 신랑 측에서 파혼을 진행하게 됐고 제 친구는 아직도 마음고생을 하고 있다"라고 전한 바 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