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억대 적자 때문이라더니…이연복이 직접 밝힌 폐업 이유
등록 : 2022.04.17

[스포탈코리아] 억대 적자 때문이라더니…이연복이 직접 밝힌 폐업 이유


'중식 대가'로 잘 알려진 이연복(63) 셰프가 부산 식당 폐업 이유가 적자가 아닌 인력난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이 셰프는 지난 16일 자신의 소셜 미디어에 "며칠 전에 제가 부산 식당 영업을 종료한다니까 많은 기사가 올라왔는데 부산이 적자라서 매장이 종료한다고 올라왔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사실 부산은 인력난으로 종료 하는거고 서울이 작년 적자였던 것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오해하고 있어서 이해돕기 위해 다시 올린다"고 부연했다.

해당 글에 요리 연구가 이보은은 "인력난 때문인 거 지인분들은 다 안다"라 답했다. 누리꾼들도 "잘못된 부분은 정정해야 한다. 셰프님 늘 응원한다" 등의 댓글을 남겼다.


지난달 이연복은 MBN 예능물 '신과 한판'에 출연해 식당 운영 어려움을 고백했다. "이 시기에 버티는 사람이 얼마나 있을까? 저희도 쉽지 않다. 작년 통계를 내봤더니 적자가 1억2000만원 정도 났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해당 방송이 부산 식당 폐업과 맞물려 와전된 것으로 풀이된다.

이연복 셰프는 1972년 중국 음식점에서 배달 일을 시작했다. 1975년에는 우리나라 최초 호텔 중식당에 근무했고, 1980년 대만 대사관 최연소 조리장이 됐다. 이후 예능물 '현지에서 먹힐까?'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신상출시 편스토랑' '랜선장터' '수미네 반찬' 등에서 활약했다.

사진=뉴시스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