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푸틴이 서방 국가 보라고 들고 온 가방… 정체 확인해본 결과
등록 : 2022.04.09

[스포탈코리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공식 석상에 서방국가들을 향한 강한 메시지를 가방으로 보여줬다.


영국 매체 더타임스는 9일(현지시간) 보도에서 “푸틴 대통령은 전날 모스크바의 구세주예수성당에서 열린 블라디미르 지리노프스키 자유민주당 당수의 장례식에 참석했다. 헌화하는 푸틴 대통령의 뒤로 가방을 든 채 서있는 군 관계자 추정 요원의 모습도 카메라에 잡혔는데 이 가방이 원격으로 핵미사일을 발사할 수 있는 '핵 가방'이다”라고 분석했다.

'체게트(Cheget)'라고 불리는 이 가방은 핵무기가 탑재된 미사일을 발사할 수 있는 버튼과 핵공격 암호 등이 들어 있다. 우크라이나 전쟁이 계속되는 상황 속에 언제든 핵무기를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을 과시했다. 또한, 실제 핵무기를 사용해야할 상황을 대비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우크라이나 침공을 명령한 지 사흘 만에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등 서방의 군사적 위협을 이유로 핵무기 운용 부대에 '경계 태세'를 명령한 적이 있다.

나토 회원국들 사이에서는 우크라이나에서 고전으로 궁지에 몰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전황을 극복하기 위한 핵 공격 선택에 우려를 표하고 있다.

사진= 이스트투웨스트 캡처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