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홍진영 “언니 홍선영, 윤석열 집 앞서 포착? 사실은…”
등록 : 2022.04.07

[스포탈코리아] 홍진영 “언니 홍선영, 윤석열 집 앞서 포착? 사실은…”


자숙을 끝내고 1년 5개월 만에 활동 재개에 나선 가수 홍진영이 언니 홍선영으로부터 대선 개표방송에 나오게 된 것에 대해 사과를 받았다고 털어놓았다.

홍진영은 7일 언론 인터뷰를 통해 “언니가 ‘피해를 끼쳐 정말 미안하다’고 사과를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대선 직후인 3월 10일 새벽 생방송으로 송출되던 한 방송사의 개표방송에는 홍선영으로 추정되는 인물이 포착됐다. 그는 당시 윤석열 당선인 자택 인근에 있었으며, 웃으면서 엄지를 들어 올리거나 손으로 ‘브이’ 포즈를 하는 모습이 그대로 방송에 담겼다.


누리꾼들은 해당 인물이 홍진영의 언니 홍선영이라고 추측했다. 그러나 홍씨 측은 당시 이 같은 의혹 제기에 인정도 부인도 하지 않았다가 이번 인터뷰로 해당 인물이 홍씨였다는 사실이 확인된 셈이다.

홍진영은 이날 “언니가 (윤 당선인 자택 앞에) 갔는데 안 갔다고 할 수도 없고 그렇다고 제가 SNS로 별도의 입장을 내기도 애매한 상황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언니가 저와 예능에 함께 출연하긴 했지만 평범한 삶을 살아왔다 보니 본인이 하는 행동이 튀는 행동인지 잘 판단하지 못한다. 또 아무래도 몸이 크다 보니 어딜 가도 튄다”며 “그렇게까지 화제가 되고 일이 커질 줄 몰랐다. 나 역시 놀랐다”고 회상했다.

홍진영은 “언니에게 방송 섭외도 들어왔는데 거절했다고 하더라”며 “작은 실수라도 할지라도 저에게 피해가 갈 수 있으니 조용히 살고 싶다는 말도 했다”고 전했다.

한편, 홍진영은 논문 표절' 건으로 사과를 한 뒤 1년5개월 간의 자숙을 마치고 지난 6일 신곡 '비바 라 비다(Viva La Vida·인생이여, 만세!)'를 통해 활동을 재개했다.

사진= =IMH엔터테인먼트 제공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