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게임과 비트코인 베트남에 밀리는 한국, 이유를 알고 보니
등록 : 2022.03.26

[스포탈코리아] 베트남 게임회사의 코인 '엑시 인피니티(AXS·이하 엑시)'가 한국을 앞지르는 인기로 주목 받고 있다.


엑시는 최근 국내 가상자산 시장에서 일일 거래량으로 비트코인을 앞지르고 있다.

엑시가 연일 강세를 보이자 국내 가상자산 투자자들은 한국 게임사들이 만든 코인과 비교하기 시작했다.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한국 게임사들의 코인을 언급하며 “엑시와 비교도 안 된다”, “한국에선 꿈도 못 꾸는 일”, “엑시로 갈아타겠다”는 등의 의견을 쏟아내고 있다.

가상자산 거래소 업비트에 따르면 엑시는 최근 2주일 새 53.4% 급등했다. 특히 지난 23일 10% 넘게 오른 데 이어 24일에도 19% 상승하며 강세를 보였다. 25일에도 한때 5% 넘게 오르는 등 열기가 식지 않고 있다. 이달 13일까지만 하더라도 5만원대에 머물던 엑시의 시세는 이날 8만 7,900원대까지 치솟았다.


엑시는 베트남 기업 '스카이 마비스'가 만든 게임 '엑시 인피니티'에서 지불수단으로도 활용되고 있다. 이용자들이 배틀을 하면서 얻은 보상을 가상자산 거래소를 통해 현금화할 수 있도록 했다. 게임을 하면서 돈도 벌 수 있다는 개념을 제시해 'P2E(Play to Earn) 게임의 대장주'로 올라섰다.

위메이드, 컴투스, 카카오게임즈, 네오위즈 등 국내 다수의 게임사들도 엑시처럼 자체 코인을 만들어 이를 기축통화로 키우기 위해 P2E 게임사업에 나서려 한다. 국내 당국은 과거 '바다이야기' 악몽을 떠올리며 P2E 게임 상용화를 막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P2E 게임 허용에 대해 아직까지 신중한 입장을 보이고 있어 P2E 게임이 허용되려면 갈 길이 멀다.

사진=엑시 인피니티 홈페이지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