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파친코’ 출연 한국계 미국 배우, 한국 할머니 상대 도촬과 성희롱
등록 : 2022.03.26

[스포탈코리아] 애플 TV+ 오리지널 시리즈 ‘파친코’가 유명세를 타고 있다. 그 와중에 출연한 한국계가 미국인 배우 진하가 논란에 휩싸였다.


25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진하가 과거 SNS에 한국 중년 여성들을 불법 촬영한 것으로 추정되는 사진을 90여장 게재한 사실이 알려졌다.

진하가 운영하는 홈페이지에는 꽃무늬 의상을 입은 할머니들의 사진이 다수 게재됐다. 2010년 7월 중순부터 2011년 9월 초까지 업로드된 게시물은 지하철, 버스 정류장, 길거리 등에서 찍었다.

또한, 홈페이지에 “한국의 나이 든 한국 여성들은 꽃무늬를 입는 데 전념한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한국의 매혹적인 패션 트렌드를 보여주기 위해 ‘만개한 꽃’(Flowers In Bloom)이라는 이름의 사진 시리즈를 출시하기로 했다”고 적었다.


이어 그는 “섹시한 룩을 훌륭하게 소화하고 있다. 도발적인 모델과 일하며 욕정을 통제하기 힘들었다”하며 성희롱까지 저질렀다.

진하는 ‘파친코’에서 윤여정이 연기한 선자의 손자 솔로몬 역으로 출연했다.

사진=애플tv, 진하SNS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