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샤넬, 이제 명품 맞아?... ‘거지런’ 비아냥에 리셀 가격도 폭락
등록 : 2022.03.15

[스포탈코리아] 대표적인 명품 브랜드로 유명한 샤넬의 브랜드 가치가 위험하다. 샤넬의 가치를 깎아내리는 신조어가 등장하더니 최근에는 희소성마저 사라지는 모습이다.


14일 ‘매일경제’에 따르면 명품 재테크라 불렸을 만큼 샤넬 시그니처 상품의 리셀(재판매) 가격도 엄청났다. 한 때 1,400만원까지 올랐던 샤넬의 클래식 미디움 플랩백 가격은 최근 1,200만원 대로 떨어졌다. 다른 제품들도 마찬가지다. 웃돈을 붙여 사고 팔던 제품들의 가격이 떨어지고 있다.

이는 샤넬이 계속된 오픈런 행사로 인해 스스로 브랜드 가치를 떨어뜨렸다는 말이 나오고 있다. 이는 ‘노숙런’, ‘거지런’이라는 신조어 등장으로 이어졌다.


‘노숙런’은 제품 구매를 위해 백화점 앞에서 노숙을 하다 백화점 문이 열리면 뛰어들어간다는 것을 의미한다. ‘거지런’은 돈이 없는데도 제품을 구매하기 위해 오픈런을 한다는 말이다.

이로 인해 충성도 높은 고객들 사이에서는 “샤넬이 예전 같지 않다”며 외면하는 분위기마저 나오고 있다.

한 패션 관계자는 “진짜 부자들의 외면을 받지 않으려면 샤넬만의 희소성과 고객 경험을 고민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