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우크라 참전한 이근 대위가 전사했다는 문건…알고보니 ‘반전’
등록 : 2022.03.13

[스포탈코리아] 우크라 참전한 이근 대위가 전사했다는 문건…알고보니 ‘반전’


해군특수전단(UDT) 대위 출신 유튜버 이근(38)씨가 우크라이나에서 사망했다는 내용을 담긴 문건이 각종 커뮤니티에서 확산됐다.

지난 11일 밤부터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키예프) 인근에서 특수작전을 수행하던 한국인 3명이 사망했다는 내용의 게시물이 관심사로 떠올랐다.

공개된 문건은 우크라이나어로 적힌 원문에 한글 번역이 포함된 형태로 "키이우(키예프) 인근 15㎞ 인근에서 특수작전을 진행 중이던 한국인 3명이 작전 중 전사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라며 "이 한국인의 신원은 한국해군특수전부대 전역자로 알려진 이모 대위와 그의 팀인 걸로 확인됐습니다"라고 적혀있었다.


이 가운데 이씨가 국제의용군에 합류했다는 소식을 전한 현지 군인의 트윗이 추가되자 이 같은 루머가 사실처럼 받아들여지는 분위기가 조성됐다.




하지만 이 게시물은 조작된 것으로 추정된다. 우크라이나어 원문을 번역하면, 한글 번역본의 ‘이모 대위’로 표기된 대목이 ‘Капітан(대위) тітка'로 나오는데, ‘тітка’라는 단어는 부모의 자매를 일컫는 ‘숙모·이모’라는 뜻으로 확인됐다.

이런 오류는 한글 ‘이모(某) 대위’를 구글 등의 자동 번역기에 넣고 돌리는 과정에서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 우크라이나어로 된 원본을 한국어로 번역한 것이 아니라, 반대로 한글을 우크라이나어로 번역한 셈이다.

사진=인스타그램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