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2월 외식물가 전년 대비 6.2% 상승… 13년 만에 큰 폭
등록 : 2022.03.05

[스포탈코리아] 지난 2월 외식 물가가 13년 2개월 만에 최대 상승폭을 기록하며 서민들의 부담을 가중 시켰다.


5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KOSIS)에 따르면 2022년 2월 외식물가지수는 107.39로 전년 동월 대비 6.2% 상승했다. 지난 2008년 12월(6.4%) 이후 13년 2개월 만에 가장 큰 상승폭이다.

어운선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지난 2월 석유류, 외식 서비스 오름세가 확대되면서 소비자물가가 (전년 동월 대비) 3%대 상승률을 지속했다"고 설명했다.

통계청이 집계하는 전체 외식 품목 39개의 물가가 모두 상승했다. 구체적으로 갈비탕 가격이 1년 전 보다 11.4% 올라 상승폭이 가장 컸고 뒤를 이어 죽(10.8%), 생선회(9.8%), 햄버거(9.3%), 막걸리(8.7%), 피자(8.4%), 소고기(8.2%) 순으로 많이 올랐다.


특히 서민들의 대표 음식이자 분식집 메뉴인 김밥(8.2%), 볶음밥(7.9%), 라면(7.4%), 떡볶이(7.3%), 돈가스(6.1%) 가격도 크게 올랐다. 자장면(7.8%), 짬뽕(7.6%), 탕수육(5.8%) 등 중국요리 가격도 상승세를 피하지 못했다.

식자재 가격 상승과 인건비 상승, 수요 확대 등이 외식 물가를 끌어올린 것으로 보인다. 외식 물가는 한 번 오르면 쉽게 내리지 않는 등 하방 경직성이 강해 서민들의 외식 부담은 지속될 전망이다.

사진=뉴시스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