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러시아 차량 연료부족...''64㎞ 늘어선 군행렬''
등록 : 2022.03.03

[스포탈코리아]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키예프)로 향하는 러시아군의 진격이 지연되고 있다.


우크라이나 침공 8일째. 우크라이나군이 강력 저항하는 가운데 연료 부족이라는 예상을 깨는 변수까지 겹쳤다. 해외 외신에 따르면 미국 민간위성업체 막서 테크놀로지를 인용한 결과 무려 64km에 달하는 러시아군 차량 행렬이 키이우를 향하는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소득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국방부 고위 관계자는 최근 브리핑에서 러시아군은 예상보다 더 큰 저항에 직면했고 연료와 물류 문제까지 겪고 있다고 발혔다. 심지어 식량까지 모자란 상황이라는 것. 여기에 러시아군 사상자수가 계속 증가하고 있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고민은 더욱 깊어지고 있다.


기획취재팀
사진=게티이미지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