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다시 조명된 SON vs 요리스 다툼, 모리뉴는 “팀 성장 위한 과정일 뿐”
등록 : 2022.01.28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토트넘 홋스퍼에서 한솥밥 먹고 있는 손흥민과 위고 요리스의 격렬했던 다툼은 시간이 지나도 잊혀지지 않고 있다.


영국 매체 ‘기브미스포츠’는 지난 27일(현지시간) 지난 2019/2020시즌 에버턴전에서 일어난 손흥민과 요리스의 다툼을 다시 조명했다. 당시 두 사람은 수비 가담을 두고 하프타임에 갈등을 일어났다. 요리스의 격한 분노로 인해 두 사람은 몸 싸움 직전까지 갈 정도였고, 이는 라커룸에서도 이어졌다.

동료들은 필사적으로 두 사람을 말렸고, 상황은 진정됐다. 손흥민과 요리스는 경기 종료 후 포옹하면서 아무일 없다는 듯이 사과했다.


이는 토트넘 다큐에도 공개되어 많은 이들이 두 사람 다툼의 실체를 알게 됐다. 이를 두고 많은 논쟁도 있었다.

당시 토트넘 감독인 조세 모리뉴는 “나는 선수들에게 더 많은 것을 부탁했다. 손흥민은 놀라운 선수이고, 많은 이들이 좋아한다. 당시 요리스는 손흥민이 팀을 위해 많은 걸 해주길 바랐다. 이는 팀이 성장하는데 필요하다. 그런 반응은 전혀 이상하지 않다. 경기 끝나고 우리는 더할 나위 없이 행복했다”라며 큰 문제로 삼지 않았다.

손흥민과 요리스의 갈등은 그 때 뿐 이었다. 두 선수는 공격과 수비에서 여전히 토트넘의 핵심으로 맹활약하고 있으며, 항상 끈끈한 동료애로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