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황의조-조규성, 찰떡 호흡… ‘SON 없는’ 벤투호의 믿을만한 플랜B
등록 : 2022.01.28

[스포탈코리아] 김희웅 기자= 캡틴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없었던 벤투호. 파울루 벤투 감독이 꺼낸 플랜B는 성공적이었다.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은 27일 레바논 시돈의 사이다 무니시팔 경기장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조별리그 A조 7차전에서 레바논을 1-0으로 제압했다. 한국은 카타르행에 성큼 다가섰다.

경기 전 벤투호에 악재가 발생했다. 에이스 손흥민을 비롯해 황희찬(울버햄프턴 원더러스)이 부상으로 인해 대표팀 합류가 불발된 것.

벤투 감독은 그동안 원톱을 애용했는데, 이번에는 손흥민의 공백을 메우기 위해 투톱을 꺼냈다. 벤투 감독은 지난 몰도바와 친선전에서 조규성, 김건희 투톱을 가동했다. 당시 4-0 대승이라는 성공적인 성과를 냈다.


레바논전에서는 황의조와 조규성이 선발로 나섰다. 둘의 스타일이 비슷하고, 처음 손발을 맞추는 경기이기에 우려가 있었다. 기우였다. 둘은 오히려 시너지를 내며 결승골을 합작했다. 득점 외에도 좋은 장면을 여럿 연출했다.

전반 4분 수문장 김승규가 낮고 빠르게 전방으로 연결한 볼이 조규성에게 정확히 배달됐다. 왼쪽 측면으로 벌려서 볼을 받은 조규성은 박스로 쇄도하는 황의조에게 크로스를 연결했다. 비록 레바논 골키퍼에게 잡혔지만, 훌륭한 시도였다.

답답하던 흐름이 이어지던 전반 추가시간에는 득점까지 만들었다. 이번에는 황의조가 왼쪽 측면으로 빠져 크로스를 올렸고, 문전으로 쇄도하던 조규성이 볼의 방향만 바꿔 레바논 골문을 열었다.

후반에는 둘의 직접적인 호흡이 줄었으나 전체적으로 다음을 기대할 수 있는 요소가 있었다. 둘 중 한 명이 공중볼 싸움을 하면 남은 한 명은 배후 침투를 노렸다. 더불어 둘 중 하나가 측면으로 빠지면 남은 한 명은 중앙에서 득점을 노리는 등 유기적인 움직임이 자주 나왔다.

황의조와 조규성의 활약은 벤투호에 반가운 소식이다. 그동안 한국은 손흥민, 황의조 외에 마땅한 공격 조합을 찾지 못했다. 조규성, 황의조 조합이 가능성을 보이면서 조금 더 경쟁력을 갖춘, 다채로운 공격 라인을 꾸릴 수 있게 됐다.

사진=대한축구협회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