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수술 후유증+늘어난 체중’ 자이언 윌리엄슨, 복귀까지 최대 3주 더 걸린다
등록 : 2021.11.02

[스포탈코리아] 자이언 윌리엄슨(뉴올리언스 펠리컨스)의 복귀 날짜가 또다시 뒤로 밀렸다.


‘ESPN’ 앤드류 로페즈 기자는 2일(이하 한국시간) “윌리엄슨의 복귀날짜가 여전히 오리무중인 상태다. 2주에서 3주 추가 재활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윌리엄슨은 2019년 드래프트 1라운드 1순위 출신이다. 그는 데뷔 전부터 몸 상태에 대한 우려가 있었지만, 지난 시즌은 건강하게 끝마쳤다.

지난 시즌 윌리엄슨은 평균 27득점 7.2리바운드 3.7어시스트를 기록하며 잠재력을 꽃피웠다. 그러나 오프시즌에 오른발 골절 부상을 입었고, 개막전은 물론 현재까지 코트 위로 돌아오지 못했다.


설상가상으로 그의 몸무게 또한 늘어났다. 지난 10월 31일 뉴욕 닉스와의 경기 전 슛 연습을 하는 모습이 중계화면을 통해 전해졌다.

중계화면에 찍힌 윌리엄슨은 지난 시즌보다 몸무게가 늘어나 보였고, 지난 시즌보다 7~8kg이 늘어났다고 전했다. 현지 해설진들은 “그는 체중 조절을 해야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체중이 늘어나면 발목과 발 부상이 더욱 심해질 수 있다.

뉴올리언스 윌리 그린 감독은 “윌리엄슨은 부지런히 움직이고 있다. 금방 코트 위로 돌아와 그의 폭발력을 보여줄 것이다. 우리는 그가 차질 없이 올바른 방향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현재 상태에 대해 설명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