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토미야스 빠른 적응에 고무된 日 팬심, “SON과 대등할 것”
등록 : 2021.09.26

[스포탈코리아] 일본 수비의 새로운 핵으로 거듭난 토미야스 타케히로가 아스널에서 빠르게 적응하며 손흥민(토트넘 홋스퍼)과 맞대결을 앞두고 있다.


토트넘과 아스널은 27일 오전 0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2021/2022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6라운드 맞대결을 앞두고 있다. 올 시즌 첫 북런던 더비다.

이날 경기는 손흥민 대 토미야스의 한일전 맞대결로 관심을 모으고 있다. 토미야스는 아스널로 이적 이후 손흥민과 상대해야 한다.

그는 우려와 달리 아스널에서 빠르게 적응하고 있다. 이적시장 막판 합류했음에도 빠르게 팀에 적응했다. 본 포지션인 중앙 수비수가 아닌 우측면 수비수임에도 맹활약하고 있다. 아스널의 미켈 아르테타 감독도 만족하고 있다.

토미야스가 이번 북런던 더비에서 우측면 수비수로 나선다면, 손흥민과 대결은 피할 수 없다. 아시아 최고 공격수 대 수비수의 자존심 싸움이 걸려 있다.

일본 팬들도 두 선수의 맞대결에 기대를 걸고 있다. 한 일본 vose은 일본 포털 사이트 ‘야후재팬’의 기사 댓글을 통해 “이탈리아에서 로멜루 루카쿠,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와 대결했다. 이로 인해 해리 케인, 손흥민과 대등하게 싸울 수 있지. 이날 경기에서 승리하면 평가가 엄청 올라갈 거야”라고 토미야스에게 기대를 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