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아쉬웠던’ 황의조-‘아찔했던’ 송범근... 최전방과 최후방 고민은 계속
등록 : 2021.07.25

[스포탈코리아] 벼랑 끝에 몰렸던 김학범호가 기사회생했다. 그러나 최전방과 최후방의 모습은 여전히 고민거리를 남겼다.


대한민국 올림픽 대표팀은 25일 오후 8시 일본 이바라키현의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남자 축구 조별리그 B조 2차전 루마니아와의 경기에서 수적 우세 속에 4-0 완승을 거뒀다.

1승 1패를 기록한 한국(승점 3점, +3)은 골득실에서 온두라스(3점, +0)를 제치고 조 1위로 올라섰다.

한국은 뒤를 돌아볼 겨를이 없었다. 뉴질랜드와의 1차전에서 예상외의 일격을 당하며 8강 진출을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배수의 진을 치고 나선 루마니아전. 한국은 전반전부터 승기를 잡았다. 이동준의 자책골 유도에 이어 상대 선수까지 퇴장당하며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후반전에도 이동경의 추가골과 이강인의 멀티골을 더해 단숨에 조 선두로 뛰어오르며 급한 불을 껐다.

그러나 활짝 웃을 순 없었다. 최전방에서 여러 차례 기회를 놓친 황의조와 최후방에서 치명적인 실수를 범한 송범근 때문이었다.

1차전에서 고립됐던 황의조는 이날 많은 기회를 잡았다. 활발한 움직임과 함께 2선 선수들과 좋은 연계를 보여줬다.

하지만 기대했던 해결사 면모는 없었다. 특히 후반 6분 이동경의 침투 패스를 받아 골키퍼와 일대일 기회를 잡았지만 골키퍼에게 막히며 아쉬움을 삼켰다.

국내 평가전까지 범위를 넓혀본다면 4경기 연속 무득점. 엄격한 잣대일 수 있지만 와일드카드로 선택한 선수이기에 기대감이 클 수밖에 없는 게 사실이다.

최후방도 마찬가지다. 프랑스와의 평가전에서 다리 사이로 공을 흘리며 실점했던 송범근은 대회를 앞두고 불안감을 키웠다. 골키퍼 포지션의 와일드카드 미발탁 이야기가 나올 정도였다.

송범근은 이날도 신뢰를 심어주지 못했다. 대회 첫 골로 리드를 잡은 지 7분 만에 결정적인 실점 위기를 초래했다.

전반 33분 백패스를 손으로 잡으며 골문 바로 앞에서 간접 프리킥을 내줬다. 스스로 만든 위기를 선방으로 마무리했지만, 뒷맛은 개운치 않았다.

B조 네 팀이 승점 3점으로 모두 맞선 상황. 1득점, 1실점이 그 어느 때보다도 중요한 때이다. 조별리그를 넘어 토너먼트, 목표하는 곳에 도달하기 위해선 황의조와 송범근의 활약이 절실하다.


사진=뉴시스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