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VNL] ‘기쁨의 눈물’ 한국, 풀세트 접전 끝 캐나다 3-2 제압... 첫 연승
등록 : 2021.06.15

[스포탈코리아] 허윤수 기자=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여자 배구대표팀이 기쁨의 눈물을 흘렸다.


한국은 15일 오전 1시(한국시간) 이탈리아 리미니에서 열린 2021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 네이션스리그(VNL) 캐나다와의 경기에서 풀세트 접전 끝에 세트 스코어 3-2(15-25, 25-18, 27-29, 25-20, 21-19)로 이겼다.

김연경(23점)과 박정아(24점)가 47점을 합작하며 폭발력을 보였다. 지난 세르비아전에서 승리하며 8연패 고리를 끊어낸 한국은 3승째를 거두며 대회 첫 연승에 성공했다.

한국은 1세트에 흔들리는 모습을 보였다. 서브 리시브가 불안정했고 범실까지 나왔다. 여기에 캐나다의 빠른 공격을 따라가지 못하며 점수 차가 벌어졌다. 결국 10점 뒤진 채 1세트를 내줬다.

2세트 들어 반격에 나섰다. 양효진의 블로킹과 박정아의 공격 득점으로 차곡차곡 점수를 쌓았다. 박은진과 김연경의 공격력이 살아나며 1세트 패배를 갚아줬다.

3세트에도 좋은 흐름을 이어갔다. 정지윤의 블로킹과 유기적인 공격 플레이로 점수 차를 벌렸다. 하지만 중반 이후 상대에 공격을 허용하고 범실까지 더해지며 듀스 상황으로 넘어갔다. 결국 뒷심 싸움에서 밀리며 3세트를 내줬다.

더는 여유가 없는 벼랑 끝 상황. 한국은 집중력을 발휘했다. 박정아의 공격과 박은진의 속공, 정지윤의 서브 득점까지 터지며 주도권을 내주지 않았다. 이어 박정아가 예리한 손끝을 자랑하며 균형을 맞췄다.

운명의 5세트. 초반 흐름은 캐나다가 가져갔다. 위협적인 서브를 앞세워 한국을 흔들었다. 한국은 김연경이 버티는 상황에 박정아가 가세하며 치열한 듀스 싸움을 이어갔다.

18-18 상황에서 김연경의 블로킹으로 리드를 잡은 한국은 양효진이 서브 득점으로 기나긴 싸움에 마침표를 찍었다. 긴 연패 끝에 첫 연승에 성공한 선수들은 기쁨의 눈물을 흘리며 승리를 만끽했다.

사진=VNL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