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우승 빨간불’ 브루클린, 하든 이어 어빙마저 부상… 시리즈 2-2 원점
등록 : 2021.06.14

[스포탈코리아] 고윤준 인턴기자= 브루클린 네츠가 제임스 하든에 이어서 카이리 어빙까지 부상으로 잃으면서 초비상이 걸렸다.


브루클린은 14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 파이서브 포럼에서 열린 밀워키 벅스와의 미국프로농구(NBA) 동부 컨퍼런스 2라운드 4차전 원정경기에서 밀워키 벅스에 96-107로 패배했다.

브루클린에는 이날 패배보다도 어빙의 부상이 더 뼈아팠다. 어빙은 2쿼터 중반 케빈 듀란트의 패스를 받아 페인트 지역에서 슛을 성공시키고 착지 과정에서 밀워키의 야니스 아데토쿤보의 발을 밟고 발목이 심하게 꺾이고 말았다.

발목이 꺾인 뒤 큰 고통을 호소한 어빙은 부축을 받고 경기에서 물러났다. 라커룸으로 향한 어빙은 다시 경기를 뛰지 못했다.


다행히 발목 골절은 피한 것으로 전해졌다. 브루클린 스티브 내시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어빙이 발목 엑스레이 검사를 받았고 음성 진단을 받았다. 추가 검사와 치료를 받으며 결과를 지켜볼 것”이라고 전했다.

브루클린은 이미 하든이 1차전에 햄스트링 부상으로 4차전까지 결장했다. 내시 감독은 “하든은 점차 좋아지고 있다. 복귀에 가까워지고 있고 상당히 긍정적이다. 하지만 서두르지 않을 것”이라며 하든의 현재 상황에 대해 말했다.

빅3 중 2명이 빠진 브루클린은 듀란트가 41분을 출장, 28득점으로 활약했지만 어빙과 하든의 공백을 모두 메우지는 못했다. 결국 브루클린은 원정 2연패를 당했다.

밀워키는 아데토쿤보가 34득점 12리바운드로 팀을 이끌며 홈 2연승과 함께 시리즈를 원점으로 만들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