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현장목소리] 데뷔골 힌터제어, “빅 보스 레전드 홍명보, 리더십 굿”
등록 : 2021.05.01

[스포탈코리아=울산] 이현민 기자= 울산 현대 공격수 루카스 힌터제어가 드디어 터졌다.


울산은 1일 오후 7시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광주FC와 하나원큐 K리그1 2021 13라운드서 힌터제어와 바코의 골을 묶어 2-0 승리를 거뒀다. 최근 3경기 무승(2무 1패) 사슬을 끊으며 승점 25점으로 한 경기 덜 소화한 전북 현대(승점28)를 3점 차로 추격했다.

홍명보 감독의 믿음이 힌터제어를 춤추게 만들었다. 초반부터 가벼운 몸놀림을 보인 힌터제어가 전반 20분 김태환의 크로스를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해 골망을 흔들었다. 리그 7경기 만에 나온 축포였다. 득점 외에도 경기 내내 적극적인 몸싸움과 연계 플레이로 상대 수비진에 부담을 줬다. 모처럼 기자회견장에 들어선 그도 잇몸 미소를 보였다.

힌터제어는 “팀이 승점 3점을 얻어 행복하다. 90분 동안 공격과 수비 모두 좋았다. 동료들이 찬스를 만들어줘 득점할 수 있었다. 상대에 단 하나의 찬스를 주지 않은 점 역시 만족한다. 승리해 기쁘다”고 웃었다.

홍명보 감독은 힌터제어의 계속된 침묵에도 흔들리지 않고 신뢰했다. 그동안 부담감에 사로잡혔느냐는 물음에 “새로운 리그에 와서 모든 게 새로웠다. 미디어, 팬들을 통해 압박감이 들어오는 걸 알았다. 스스로 압박받지 않으려 했다. 가장 중요한 건 팀 승리였다. 언제, 어떤 상황에서도 내 모든 걸 100% 쏟는 것이다. 운 좋게 골을 넣었고, 동료들이 축하해줘 기뻤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이어 “지난 몇 경기 동안 상대 수비가 걸어 잠갔다. 우리가 공격적으로 풀어가는데 어려움을 겪었다. 일주일 동안 어떻게 찬스를 만들고 루트를 찾을지 연구하고 훈련했다. 감독님과 코칭스태프가 내게 ‘찬스를 많이 만들라’고 했다. 프로 생활 12년을 하면서 실망스러운 시기였는데 나를 믿고 팀의 퀄리티를 믿었다. 열심히했던 결과가 나오고 있다”고 흐뭇해했다.

홍명보 감독에 관해 “리더십이 엄청나다. 빅 보스다. 감독님 말씀에 나를 포함한 모든 선수가 귀 기울인다. 레전드인 걸 안다. 선수들에게 좋은 기운을 주려 하신다. 결정적으로 선수 개개인이 느끼는 압박감을 내려놓을 수 있게 해주신다”며 리더십을 극찬했다.

팬들 역시 힌터제어가 터질 거라는 기대감이 있었던 모양이다. 경기장 S석에 독일어로 ‘당신을 믿어요’라는 응원 문구가 등장했다.

그는 “대부분 한국어였는데, 경기 전 웜업을 하는 도중에 동료가 걸개를 보라고 했다. 기뻤다. 좋은 메시지였다. 동기부여가 됐다. 다 쏟을 수 있었다. 믿어주셔서 감사하다. 성원에 보답하겠다”고 다짐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