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인터뷰] 광양여고 정다빈, ''항상 팀에 보탬되는 선수 되겠다''
등록 : 2021.04.29

[스포탈코리아=광양] 이윤성 인턴기자= 광양여고 주전 공격수 정다빈은 올해 1학년이다.


고교 입학 후 치른 첫 대회인 춘계여자축구연맹전에서 6골을 넣으며 광양여고의 우승을 이끌었다. 정다빈은 우승과 함께 대회 득점상도 받았다. 특히 신입생임에도 빠르게 팀에 녹아드는 모습을 보여줬다.

정다빈은 현재 U-17 여자대표팀과 광양여고에서 성장해나가고 있다. 그는 여자축구를 빛낼 유망주로서 앞으로 다가올 2022년 U-17 인도 여자월드컵을 준비하고 있다.

Q. 축구를 시작하게 된 계기는?
처음에는 취미로 남자 축구부에서 시작했다. 남자 축구부에서 축구를 하다가 하남중앙초로 전학을 갔다. 그때부터 축구를 정식으로 시작하게 되었다.

Q. 축구를 시작했을 때의 주변 반응은?
운동을 좋아해서 여러 가지 운동을 많이 했다. 그중 축구에 가장 흥미를 많이 느껴서 축구를 계속해온 것 같다. 친구들은 여자가 축구를 하니 신기하게 여겼다. 부모님께서는 축구를 계속할 것이면 열심히 한번 해보라고 하셨다.

Q. 축구를 하면서 힘든 부분은?
운동과 학업을 병행하는 것이 조금 힘든 것 같다. 운동과 공부를 함께 하다 보니 피곤하지만 둘 다 열심히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Q. 축구를 하면서 가장 기뻤던 순간은?
시합을 뛰면서 내가 골을 넣어 경기에서 승리할 때 정말 행복했던 것 같다.

Q. 춘계연맹전서 총 6골을 넣어 득점상을 받고 우승도 했는데?
선수를 하면서 우승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게임을 많이 뛰면서 많은 골을 넣게 되었고 팀이 우승하는데 많은 도움이 된 거 같아서 기분이 정말 좋다. 또 입학하고 치르는 첫 대회라 걱정을 많이 했는데 주변에서 열심히 응원해줘서 잘 이겨낸 것 같다.

Q. 앞으로 남은 대회에서도 타이틀을 따낼 수 있을까요?
자만하지 않고 남은 대회들을 열심히 준비한다면 또 우승할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



Q. 이제 U-17 여자월드컵을 준비하게 될 텐데 어떤 마음가짐을 갖고 있나?
대표팀에서 처음 만난 친구들과 훈련하니 어려운 부분이 조금씩 있다. 그러나 함께 발맞춰 나가면서 월드컵까지 잘 했으면 좋겠다. 월드컵에 나가게 된다면 경기에 나가 득점하면서 이기는 경기를 하고 싶다.

Q. 자신의 장점을 얘기해보자면?
치고 달리기에 자신 있다. 스스로 개인기가 아주 뛰어나다고 생각하지 않기 때문에, 스피드로 뚫어내고 있다.

Q. 본인에게 광양여고는 어떤 팀인가?
권영인 감독님께서는 내가 중학생 때부터 많은 것을 알려주셨다. 그래서 감독님을 믿고 이 팀에 오게 됐다. 3학년 때까지 잘해서 감독님께 보답하고 싶다.

Q. 앞으로 목표는?
대표팀과 소속팀에서 뛰게 될 모든 경기에 나가서 좋은 성적을 내고 싶다.

Q. 앞으로 어떤 선수가 되고 싶은지?
많은 경기에 나서서 골을 많이 넣어 항상 팀을 승리를 이끌고 팀에 보탬이 되는 선수가 되고 싶다.

사진=이윤성 인턴기자, 광양여고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