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올림픽 기자회견] 'WC 손흥민-황의조 포함' 김학범 감독, ''병역 여부 관계 없다''
등록 : 2021.04.28

[스포탈코리아=파주] 허윤수 기자= 2020 도쿄 올림픽에 나서는 대한민국 올림픽 대표팀의 수장 김학범 감독이 약 3달 앞으로 다가온 결전의 로드맵을 그렸다.


김 감독은 28일 오후 2시 파주 국가대표 트레이닝 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올림픽을 앞둔 각오를 전했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기준 39위인 한국은 뉴질랜드(122위), 루마니아(43위), 온두라스(67위)와 함께 B조에 편성됐다. 강팀을 피한 최상의 조 편성이라는 평가가 나오지만, 모두에게 해볼 만한 대진인 만큼 방심은 금물이다.

특히 루마니아는 2019 유로 21세 이하(U-21) 챔피언십에서 프랑스와 0-0으로 비겼다. 온두라스는 2020 북중미축구연맹(CONCACAF) 올림픽 예선 챔피언십 결승에서 멕시코와 1-1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패했다.

한국이 껄끄러워했던 프랑스, 멕시코와 치열한 접전을 펼쳤을 만큼 만만치 않은 전력을 갖추고 있다. 결코 얕볼 수 없는 이유다.

김 감독은 “오랜만에 인사드린다. 여러 가지 궁금한 상황에 대해 말할 수 있는 부분을 허심탄회하게 말하고자 자리를 마련했다. 명단 같은 건 나도 아직 모르니 말해줄 수 없다”라며 웃음과 함께 기자회견을 시작했다.

Q. A대표팀과 겹치는 24세 이하 선수 조율 계획이 있나?
- A대표팀도 6월에 월드컵 2차 예선이 있다. 아직 조율한 적은 없다. 우리의 6월 훈련과 평가전을 통해 부족한 부분에 와일드카드를 선정해야 한다. 벤투 감독과도 협의를 잘 해야 할 거 같다.

우리 선수 중 A대표팀에서 대체 불가한 선수라면 개의치 않는다. 하지만 교체 명단이나 벤치에 있다면 우리가 완전체로 준비하는 게 낫지 않을까. 18인 명단이기에 세심해야 한다. 그런 경우가 있다면 벤투 감독에게 정중하게 요청하겠다. 대표팀에는 대체 가능한 선수가 K리그와 유럽파에 많다고 생각하기에 정중하게 요청하겠다. 우리에게 6월 일정은 최종 명단 제출보다 중요한 거 같다.

정부 도움도 많이 받아야 한다. 격리와 방역 부분이 있다. 대통령님도 올림픽팀에 대한 지원을 최대한 하라고 하신다. 7월에 준비하는 건 의미가 없다고 본다. 제대로 준비를 못 한다면 결과는 뻔할 거라 본다. 계속해서 협회와 이야기를 하고 있다. 끝까지 잘 조율해야 하지 않을까 한다.

Q. 선수 선발 시 병역 혜택 여부가 기준에 들어가나?
- 그건 관련 없다. 우리가 성적을 내기 위해선 병역 여부는 상관없다. 그리고 이제까지 항상 그래왔다. 개의치 않는다. 그 자리에 필요한 선수라면 누구든지 뽑을 생각이다. ‘나는 대표 선수 들어갔으니까 뽑겠지’ 이런 것도 없다. 우리 팀과 맞지 않으면 안 뽑는다. 우리 팀에 들어올 선수 중 밸런스가 깨진 선수가 많다. 이 자리를 빌려 말하자면 본인이 대표팀 선수여도 기준에 맞지 않는다면 안 뽑을 생각이다. 지금 경기를 보러 다니는 코치진도 이런 얘기를 많이 한다.

이름값 있는 선수도 마찬가지다. 개인으로는 성적을 낼 수 없다. 팀으로 맞서야 한다. 우리보다 못한 팀이 어디 있느냐. 우리보다 전부 개인 기량이 좋다. 게다가 일본은 온도와 습도가 높다. 체력적인 준비가 안 된다면 좋은 모습을 보일 수 없다. 팀으로 힘을 낼 수 없고 팀과 맞지 않는다면 안 뽑는다. 경각심 차원에서 이야기하는 게 아니다.

그동안 우리 팀 핵심 멤버들은 조명받았던 선수들이 아니다. 하지만 팀으로 잘 맞췄기에 좋은 모습을 보였다. 개인이 살면 팀이 죽는다. 이런 부분 모두 고려할 것이다.

Q. 코로나 등 돌발 상황에 대한 준비는 이뤄지고 있는지
- 대비할 수 없지 않나(웃음). 이야기는 하고 있다. 코로나가 정말 알 수 없다. 아직 못 했고 생각은 하고 있다. 최종 명단이 18+4명이다. 추가 인원이 그런 부분이다. 여러 가지 팀적으로 좋은 부분 나쁜 부분이 있다. 예비 명단 4명이 그런 부분에서 나왔다. 데리고 가지 않았다가 부상이나 코로나가 나올 경우를 생각했다. 데려갈 경우의 단점은 팀 분위기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생각은 하고 있지만, 구체적인 건 없다.

사진=대한축구협회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