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골 취소에도 쿨한 손흥민 “어쩔 수 없잖아요” 웃음
등록 : 2021.04.22

[스포탈코리아] 김희웅 인턴기자=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득점 취소에 관한 질문에 쿨한 반응을 보였다.


토트넘은 22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9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가레스 베일, 손흥민의 골에 힘입어 사우샘프턴을 2-1로 꺾었다. 토트넘(승점 53)은 득실 차에서 리버풀을 제치고 6위로 올라섰다.

손흥민과 토트넘에 큰 의미가 있는 경기였다. 손흥민은 팀이 1-1로 팽팽하던 후반 45분, 페널티킥 키커로 나서 팀에 역전골을 선물했다. 리그 15호골을 신고한 손흥민은 2016/2017시즌 세운 리그 최다골(14골) 기록을 깼다. 라이언 메이슨 감독 대행은 데뷔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사실 손흥민은 페널티킥 골 이전에도 한차례 골망을 갈랐다. 후반 28분 세르히오 레길론의 패스를 받아 정확한 왼발 슈팅으로 골문을 열었다. 그러나 주심은 VAR 판독 후 득점을 취소했다. 루카스 모우라가 오프사이드 위치에 있었다고 봤다.

아쉬울 수 있지만, 손흥민은 웃었다. 그는 경기 후 구단 방송 ‘SPURS TV’와 인터뷰에서 “(득점 취소 결정에) 실망하긴 했다. 그래도 어쩔 수 없지 않은가. 더 얘기하는 건 에너지와 시간을 낭비하는 것”이라며 옅은 미소를 띠었다.

전체적으로 쉽지 않은 경기였다. 토트넘은 전반 30분 대니 잉스에게 선제골을 내줬고, 전반 내내 이렇다 할 기회를 잡지 못했다. 손흥민은 “정말 중요한 경기였다. 후반 막판 골을 넣어 승리했고, 자신감을 찾았다”라고 힘줘 말했다.

이제 손흥민의 시선은 카라바오컵 결승전으로 향한다. 토트넘은 오는 26일 맨체스터 시티와 우승 트로피를 두고 격돌한다. 손흥민은 “결승전에 뛰는 것만으론 자랑스럽지 않다. 결승에서 진다면 팬들도 자랑스럽다고 말하진 않을 것 같다”라고 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