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리그 15호골’ 손흥민, 평점 7.4로 팀 내 2위… 1위는?
등록 : 2021.04.22

[스포탈코리아] 김희웅 인턴기자=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커리어 하이를 달성함과 동시에 팀에 값진 승리를 선물했다.


토트넘은 22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9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사우샘프턴을 2-1로 꺾었다. 토트넘(승점 53)은 득실 차에서 리버풀을 제치고 6위로 올라섰다.

조제 모리뉴 감독 경질 후 첫 경기, 라이언 메이슨 감독 대행은 사우샘프턴 격파를 위해 손흥민을 선봉에 세웠다. 손흥민은 가레스 베일, 루카스 모우라와 호흡을 맞췄다.

손흥민은 왼쪽과 중앙을 오가며 활발하게 움직였다. 전반은 고전을 면치 못했다. 팀이 전체적으로 공격 기회를 잡지 못했지만, 손흥민 역시 눈에 띄진 않았다. 사우샘프턴 수비진은 손흥민이 볼을 잡을 때마다 강하게 압박했고, 손흥민은 볼을 잃는 일이 잦았다.

후반 들어 토트넘이 활기를 찾았고, 손흥민도 살아나기 시작했다. 베일의 득점에 힘입어 1-1로 맞선 후반 28분, 세르히오 레길론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그러나 주심이 VAR 판독 후 오프사이드를 선언했고 골이 취소됐다.

이후 토트넘은 계속해서 사우샘프턴을 몰아붙였고, 손흥민에게 다시 한번 찾아온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레길론이 페널티킥을 얻었고, 키커로 나선 손흥민이 강력한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리그 15호골을 신고한 손흥민은 2016/2017시즌 자신이 세운 리그 최다골(14골) 기록을 깼다.

축구 통계 매체 ‘후스코어드’는 결승골을 낚아챈 손흥민에게 평점 7.4를 부여했다. 세르주 오리에와 함께 팀 내 2번째로 높은 점수였다.

최고점의 주인공은 8.8점을 받은 베일이었다. 베일은 후반 15분 왼발 슈팅으로 골네트를 흔들어 경기를 원점으로 되돌렸다. 이외에도 82분간 활약하며 팀 내 최다 슈팅(3회), 최다 키패스(3회)를 기록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