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오피셜] 토트넘, 맨시티에 이어 슈퍼리그 탈퇴 선언
등록 : 2021.04.21

[스포탈코리아] 곽힘찬 기자= 토트넘 홋스퍼가 유러피언 슈퍼리그 탈퇴를 선언했다.


토트넘은 21일(이하 한국시간)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토트넘은 슈퍼리그(ESL) 창단 멤버에서 탈퇴하기 위한 절차를 공식적으로 시작했다”라고 공식 발표했다.

지난 19일 슈퍼리그는 수많은 논란 속에 창단을 선언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레알 마드리드의 주도로, 플로렌티노 페레즈가 초대 회장으로 정해졌고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6팀,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3팀, 이탈리아 세리에A 3팀으로 총 12개의 팀이 창단 멤버가 됐다.

대회 방식도 구체화됐다. 총 20개의 팀이 참여하는데 이 중 15팀은 영구적인 멤버로 강등이 되지 않으며 나머지 5팀은 성적에 따라 변동될 수 있는 방식이다. 이렇게 계획적인 슈퍼리그 프로젝트는 속전속결로 이뤄졌다.

하지만 엄청난 반발을 무시할 수 없었다. 국제축구연맹(FIFA), 유럽축구연맹(UEFA)을 포함한 대륙 연맹들이 슈퍼리그를 비판했고 특히 알렉산드르 세페린 UEFA 회장은 공식 석상에서 슈퍼리그에 참가하는 선수들의 국가대표팀 자격 박탈과 유로, 월드컵 대회 출전을 제한한다며 으름장을 놨다.

슈퍼리그에 참가하는 팀들의 팬들도 분노했다. 리버풀의 경우 팬들이 안필드에 “리버풀은 죽었다”라는 걸개를 달며 항의했다.

상황이 이렇게 전개되자 맨시티가 먼저 탈퇴를 선언했고 뒤를 이어 토트넘이 맨시티와 뜻을 같이했다. 알려진 바에 따르면 첼시도 탈퇴가 유력하다.

다니엘 레비 회장은 “슈퍼리그 창설로 인해 촉발된 분노와 불안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 우린 결코 가만히 있을 수 없었으며 축구가 발전하기 위해서는 방식을 재검토해야 한다고 판단했다. 우리에게 의견을 제시해준 모든 서포터에게 감사를 표한다”라고 언급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