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김빠진 챔스’, 4강 팀 중 세 팀이 슈퍼리그 참가
등록 : 2021.04.19

[스포탈코리아] 허윤수 기자= 유럽클럽대항전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가 김이 팍 샜다.


유럽 5대 리그를 중심으로 상위 인기 팀이 모여 하나의 리그를 이루는 슈퍼리그가 19일(한국시간) 출범을 공식 발표했다.

현재까지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의 토트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맨체스터 시티, 리버풀, 아스널, 첼시와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의 레알 마드리드, FC 바르셀로나,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이탈리아 세리에A의 유벤투스, 인테르 밀란, AC 밀란이 참가를 확정했다.

슈퍼리그 측은 추후 8개 팀이 더 합류해 20개 팀이 두 개조로 대회를 치를 것이라 밝혔다. 조별 리그 이후 8개 팀이 녹아웃 스테이지를 진행해 우승팀을 가린다.

유럽축구연맹(UEFA)은 반대의 뜻을 분명히 드러냈다. 슈퍼리그 출범 가능성이 제기됐을 때부터 단호한 입장을 보였다. 각국 리그, 국제축구연맹(FIFA)과 손잡고 제재를 두겠다고 공언했다. 주관 대회인 유럽클럽대항전을 비롯해 리그, FIFA 월드컵 참가 제한까지 내걸었다.

슈퍼리그는 합의점을 찾겠다는 자세다. 주중에 슈퍼리그를 치르고 주말엔 소속 리그 참가 쪽으로 가닥을 잡고 있다. 연대 기여금을 내겠다는 보도도 나왔다.

자연스럽게 4강까지 진행된 올 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4강에 진출한 네 팀 중 파리 생제르맹을 제외한 레알, 맨시티, 첼시가 이미 슈퍼리그 참가를 확정했다. 우승팀이 다음 시즌 대회에 나오지 못 하는 일이 벌어질 수도 있다.

UEFA는 긴급회의를 소집할 계획이다. 몇몇 현지 기자는 다음 주로 예정된 챔피언스리그, 유로파리그가 연기될 수 있다는 소식도 전했다. 절정으로 다다라야 할 챔피언스리그 분위기가 한풀 꺾였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