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21일 BOS전 등판하는 류현진, 6일 휴식 후 성적 가장 좋았다
등록 : 2021.04.17

[스포탈코리아] 김동윤 기자=기상 악화로 인해 류현진(34,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다음 등판이 늦어졌다.


17일(이하 한국 시간) 미국 미주리주 캔자스시티, 카우프먼스타디움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토론토와 캔자스시티 로열스의 경기가 우천으로 취소됐다. 그렇게 되면서 18일 7이닝 더블 헤더 경기로 치러지게 됐다.

토론토는 18일 더블 헤더에 나설 선발 투수로 스티븐 마츠와 토미 밀론을 예고했고, 19일은 로비 레이가 나선다. 20일 보스턴으로 이동한 토론토는 21일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2연전 첫 경기 선발로 류현진을 내보낸다.

예고대로 등판한다면 류현진에게는 지난 14일 뉴욕 양키스와의 경기 이후 일주일 만의 등판이다.

지난해 토론토 이적 후 류현진은 한 번도 보스턴을 상대한 적이 없다. LA 다저스 시절 보스턴을 두 차례 만났고, 2경기에서 12이닝 6실점(4자책점) 1볼넷 13탈삼진, 평균자책점 3.00으로 1패만을 기록했다.

가장 마지막 경기는 2019년 7월 15일 펜웨이파크에서 치른 것으로 당시 7이닝 2실점(0자책점)을 기록했다. 당시 류현진은 1회 2사 만루에서 앤드류 베닌텐디에게 유격수 땅볼을 유도했다. 유격수 크리스 테일러가 잘 잡아 1루로 송구했으나, 1루수 데이비드 프리즈가 잡지 못해 2실점 하는 불운을 겪었다. 다행히 추후 기록 정정을 통해 비자책점으로 바뀌었지만, 보스턴 상대 첫 승을 다음으로 미뤄야 했다.

2년 만에 다시 보스턴 상대 첫 승을 노리는 류현진은 올해 느낌이 좋다. 현재 류현진은 3경기에 등판해 1승 1패, 19이닝 19탈삼진, 평균자책점 1.89를 기록 중이다. 지난 양키스전에서는 정확한 제구로 현지 중계진의 찬사를 끌어내기도 했다.

또한, 류현진은 6경기 이상 휴식 후 던졌을 때 성적이 34경기 14승 7패, 평균자책점 2.44로 가장 좋아 시즌 2승 및 보스턴전 첫 승에 대한 기대가 높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