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투톱 손흥민 고립 지적…''최고와 거리가 멀었다'' 낮은 평가
등록 : 2021.04.17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에버턴 원정 경기서 침묵했다.


손흥민은 17일(한국시간) 구디슨파크에서 열린 2020/2021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2라운드서 에버턴을 상대로 풀타임을 뛰었으나 공격포인트를 기록하지 못했다.

손흥민은 이날 해리 케인의 파트너로 투톱 공격수 역할을 맡았다. 전방에서 분주하게 움직였지만 측면이 아닌 최전방에서는 다소 아쉬움을 남겼다. 90분 동안 슈팅 3회에 그친 손흥민은 후반 6분 개인기를 앞세워 상대 골키퍼와 일대일 상황을 만들었으나 슈팅이 막히면서 해결사에 실패했다.

다른 인상적인 장면은 없었다. 손흥민의 침묵에 대한 평가는 냉정하다. 영국 '런던 이브닝 스탠다드'는 "전반에 동료들이 손흥민을 찾지 못할 만큼 고립된 모습이었다. 후반 들어 조금 나아졌지만 최고와 거리가 있었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언론인 '풋볼런던' 역시 "전반은 거의 보이지 않았다. 오늘 컨디션이 좋아보이지 않았다"고 같은 평가를 내렸다.

손흥민이 조용했던 가운데 토트넘은 해리 케인의 2골로 에버턴과 2-2로 비겼다. 다음 시즌 유럽챔피언스리그 진출을 노리는 토트넘은 4위 진입이 시급하지만 7위를 유지하며 위기를 맞았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