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EPL 핫피플] '2도움' 손흥민의 이타적 플레이, 토트넘 대승의 원동력
등록 : 2021.03.01

[스포탈코리아] 곽힘찬 기자= 푹 쉰 손흥민의 발 끝은 무서웠다. 손흥민은 이타적인 플레이로 토트넘 홋스퍼의 대승을 이끌었다.


토트넘은 28일 오후 11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1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6라운드 홈 경기에서 번리에 4-0 대승을 거뒀다.

손흥민은 지난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32강 2차전 볼프스베르거와의 경기에 결장하며 휴식을 부여받았다. 그리고 번리전에선 해리 케인, 가레스 베일과 함께 선발로 출전하며 번리의 골문을 정조준했다.

이날 손흥민은 이타적인 플레이로 기회를 창출하며 동료들의 득점을 도왔다. 직접적인 슈팅을 시도하는 대신 정교한 크로스, 침투 패스, 공격 방향 전환 등의 역할을 맡았다. 전반 1분 만에 손흥민의 발끝이 빛났다. 왼쪽 측면에서 올린 '택배' 얼리 크로스가 베일에게 정확히 배달됐고 베일은 침착하게 마무리하며 선제골을 터뜨렸다. 이후 전반 9분에도 루카스 모우라에게 결정적인 패스를 연결했다.

손흥민은 전반전에만 3개의 기회를 창출했고 이중 2개가 '빅 찬스'였다. 슈팅은 없었지만 베일과 함께 완전히 경기를 지배했다고 볼 수 있었다.

후반전에도 손흥민은 멈추지 않았다. 후반 10분 환상적인 침투 패스로 베일의 추가골을 도왔고 토트넘은 4-0으로 달아날 수 있었다. 여유가 생기자 손흥민도 직접 슈팅을 날리기 시작했다. 후반 28분 절묘하게 감아 찬 슈팅이 닉 포프 골키퍼에게 막히며 아쉬움을 삼켰다.

손흥민의 번리전 최종 공격 포인트는 2도움. 리그 8호 도움을 올리며 도움 공동 3위 브루노 페르난데스(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잭 그릴리쉬(아스톤 빌라)를 바짝 추격했다. 득점은 없었지만 충분히 찬사를 받을 만한 경기력이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