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기성용 측, C-D에 대해 법적 조치 예고...''경악 금할 수 없어''
등록 : 2021.02.26

[스포탈코리아] 곽힘찬 기자= 기성용(FC서울) 측이 '기성용 성폭행 피해자'라고 주장하고 있는 C와 D 측에 대해 엄정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성용 에이전시 '씨투글로벌'은 26일 보도자료를 통해 "기성용 선수는 피해자라는 C, D 측이 오늘 변호사의 보도자료를 통해 거듭 제기한 의혹이 전혀 사실무근임을 다시 한 번 분명히 밝히는 바이다"라고 전했다.

같은 날 C, D 측은 박지훈 변호사를 통해 "기성용 선수의 경우 당시 형사 미성년자였기 때문에 엄밀히 말해 법률상 ‘범죄’가 성립 되지는 않는다. 다만 피해자의 진술이 구체적이고 일관될 경우 죄의 성립을 인정하고 있다. 해당 피해자의 경우 직접 경험하지 않았다면 알 수 없는 상황까지 매우 상세하게 기억하고 있다"라며 기성용이 명확하게 성폭력 행위를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이어 "본 변호사와 피해자가 잠적하고 언론과의 접촉을 피하며 기성용 선수의 주장이 사실인 것처럼 분위기를 몰아가고 있다. 그러나 그런 사실은 없다"라며 C, D 측이 피해자 입장이라는 사실을 거듭 강조했다.

물론 C, D가 지난 2004년 저지른 학교 폭력에 대해선 "C와 D는 2004년도 자신들이 저지른 학교 폭력을 모두 인정하며 피해자들에게 진심으로 사죄한다. 당시 철저한 조사를 통해 C, D 모두 엄한 징계 및 처벌을 받은 사실이 있다"라고 인정하기도 했다.

박지훈 변호사의 보도자료에 기성용 측은 곧바로 대응에 나섰다. 기성용 에이전트는 "이들이 언론을 통해 허위 사실을 유포하면서 기성용 선수의 인격과 명예를 말살하려는 악의적인 행태를 지속하는 것에 대해 경악을 금할 수 없다"라며 "기성용 선수는 이들의 악의적인 음해와 협박에 단호히 대처할 것이며 곧 이들에 대한 엄정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