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EPL 리뷰] 꼴찌에게 잡힌 ‘우승 후보’ 맨유, 셰필드에 1-2 충격패
등록 : 2021.01.28

[스포탈코리아] 김성진 기자= 우승 후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홈에서 강등 후보인 ‘꼴찌’ 셰필드 유나이티드에 패하는 충격적인 결과를 받았다.


맨유는 28일(한국시간) 맨체스터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셰필드와의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0라운드에서 1-2로 패했다.

맨유는 승점 3점 추가에 실패하며 승점 40점을 유지, 선두 맨체스터 시티(승점 41점)와의 승점을 뒤집지 못했다. 지난 경기까지 단 1승에 그쳤던 셰필드는 맨유라는 대어를 잡으며 2승째를 챙겼고 승점 8점으로 반등의 계기를 만들었다.

양팀은 득점 기회를 수월하게 만들지 못했다. 예리한 공격을 시도하지 못한 채 상대 진영에서 기회만 엿봤다. 맨유는 래시포드, 그린우드의 슈팅이 나왔지만, 무위에 그쳤다.

그런 가운데 셰필드가 선제골을 뽑아냈다. 전반 23분 코너킥 상황에서 플렉의 왼쪽 코너킥을 골대 앞에서 브라이언이 헤더로 연결하며 득점했다. 맨유는 셰필드의 세트피스에 허를 찔렸다.



선제골을 내준 맨유는 동점골을 노렸다. 그러나 인상적인 공격은 나오지 않았다. 그린우드, 마르시알의공격 시도는 위력이 약했다.

후반전에도 그린우드가 활기차게 움직이며 셰필드를 공략했다. 하지만 셰필드는 수비 중심의 축구로 맨유의 움직임을 막았다. 후반 16분 래시포드가 아크 정면에서 강하게 프리킥을 시도했지만,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계속 공격을 시도한 맨유는 후반 19분 셰필드와 똑같이 코너킥으로 골을 만들었다. 텔레스의 오른쪽 코너킥을 매과이어가 쇄도하며 헤더 슈팅으로 득점했다.

그러나 맨유의 동점은 오래가지 않았다. 후반 29분 셰필드가 추가골을 넣으며 다시 앞서나갔다. 룬스트럼이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문전으로 패스했고, 버크가 슈팅으로 연결해 득점했다.

맨유는 라인을 올리며 재동점골을 노렸다. 후반 31분 탈레스가 먼 거리서 중거리슛을 시도했다. 이어진 코너킥 상황에서는 포그바의 헤더가 나왔다. 계속해서 셰필드 진영으로 볼을 투입하며 공격을 펼쳤다. 그러나 맨유는 셰필드 수비를 공략하는 데 실패했다.

셰필드는 11명이 모두 수비에 가담하며 맨유의 발을 끝까지 잡았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